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버스 소매치기 일당 검거
입력 2013.01.02 (09:50) 수정 2013.01.02 (10: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푸젠성에서 버스 승객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르던 소매치기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리포트>

버스에 설치된 폐쇄회로카메라에 찍힌 장면입니다.

남성 두 명이 차례대로 버스에 오릅니다.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앞자리에 앉은 승객이 내리자 얼른 자리를 옮겨 앉습니다.

앞자리 할머니 옆에 바싹 붙어 앉은 범인.

외투 속에 오른손을 숨긴 채 계속 기회를 엿보고 있습니다.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 할머니가 경계를 늦추지 않자 쉽게 목적을 달성하지 못합니다.

버스가 잠시 정차한 사이 사전 제보를 받은 경찰이 이들을 검거했습니다.

<인터뷰> 천씨(버스 승객) : "경찰이 잃어버린 물건이 없는지 확인해 보라고 해서 봤더니 바지가 찢겨 져 있었습니다."

이들은 노인들을 주 범행 대상으로 삼아왔던 상습 소매치기범으로 드러났습니다.

범인들은 외투 속에 칼을 숨겨 승객의 주머니나 가방을 찢고 물건을 훔쳤습니다.

승객의 주의를 딴 데로 돌리기 위해 일부러 구토를 하거나 승객의 발을 밟는 수법을 쓰기도 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中 버스 소매치기 일당 검거
    • 입력 2013-01-02 09:51:51
    • 수정2013-01-02 10:16:12
    930뉴스
<앵커 멘트>

푸젠성에서 버스 승객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르던 소매치기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리포트>

버스에 설치된 폐쇄회로카메라에 찍힌 장면입니다.

남성 두 명이 차례대로 버스에 오릅니다.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앞자리에 앉은 승객이 내리자 얼른 자리를 옮겨 앉습니다.

앞자리 할머니 옆에 바싹 붙어 앉은 범인.

외투 속에 오른손을 숨긴 채 계속 기회를 엿보고 있습니다.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 할머니가 경계를 늦추지 않자 쉽게 목적을 달성하지 못합니다.

버스가 잠시 정차한 사이 사전 제보를 받은 경찰이 이들을 검거했습니다.

<인터뷰> 천씨(버스 승객) : "경찰이 잃어버린 물건이 없는지 확인해 보라고 해서 봤더니 바지가 찢겨 져 있었습니다."

이들은 노인들을 주 범행 대상으로 삼아왔던 상습 소매치기범으로 드러났습니다.

범인들은 외투 속에 칼을 숨겨 승객의 주머니나 가방을 찢고 물건을 훔쳤습니다.

승객의 주의를 딴 데로 돌리기 위해 일부러 구토를 하거나 승객의 발을 밟는 수법을 쓰기도 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