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새해 차량 1,193대 방화…최고 기록 경신
입력 2013.01.02 (10:58) 수정 2013.01.02 (13:5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에서는 해마다 새해 새벽이면 차량 방화가 잇따른다고 합니다.

올해는 집계 결과 천 백여 대가 불에 탔다고 합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새해 첫날 새벽 프랑스에서는 자동차 방화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어제 새벽 파리와 파리 주변 지역에서만 209대 등 프랑스 전역에서 모두 1,193대의 자동차가 불에 탔다고 밝혔습니다.

공식 통계가 마지막으로 나온 2009년에는 6년 만에 최고인 1,147대의 차가 불탔고 올해는 그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그동안 방화가 경쟁적으로 늘어날 것을 우려해 피해 차량 숫자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새로 들어선 사회당 정부는 올해부터 숫자를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한 뒤 새해 첫날 새벽 경비 병력을 총동원했지만 차량 방화를 줄이진 못했습니다.

<인터뷰> 내무부 장관 : "다른 해보다 방화 숫자가 더 늘어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프랑스에서 새해 첫날 새벽 자동차 방화는 1990년대 처음으로 나타났고 2000년대 들어 폭동이 일어난 뒤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도시 변두리의 우범 지대 등에서는 차량 방화가 새해 첫날뿐 아니라 일 년 내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차량 방화는 4만 2천여 대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佛 새해 차량 1,193대 방화…최고 기록 경신
    • 입력 2013-01-02 10:34:38
    • 수정2013-01-02 13:50:5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프랑스에서는 해마다 새해 새벽이면 차량 방화가 잇따른다고 합니다.

올해는 집계 결과 천 백여 대가 불에 탔다고 합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새해 첫날 새벽 프랑스에서는 자동차 방화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어제 새벽 파리와 파리 주변 지역에서만 209대 등 프랑스 전역에서 모두 1,193대의 자동차가 불에 탔다고 밝혔습니다.

공식 통계가 마지막으로 나온 2009년에는 6년 만에 최고인 1,147대의 차가 불탔고 올해는 그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그동안 방화가 경쟁적으로 늘어날 것을 우려해 피해 차량 숫자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새로 들어선 사회당 정부는 올해부터 숫자를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한 뒤 새해 첫날 새벽 경비 병력을 총동원했지만 차량 방화를 줄이진 못했습니다.

<인터뷰> 내무부 장관 : "다른 해보다 방화 숫자가 더 늘어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프랑스에서 새해 첫날 새벽 자동차 방화는 1990년대 처음으로 나타났고 2000년대 들어 폭동이 일어난 뒤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도시 변두리의 우범 지대 등에서는 차량 방화가 새해 첫날뿐 아니라 일 년 내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차량 방화는 4만 2천여 대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