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해 첫날 미국·유럽증시 큰 폭으로 상승
입력 2013.01.03 (06:09) 수정 2013.01.03 (09: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첫 날 아시아 증시가 급등한 데 이어, 미국과 유럽 증시도 큰 폭 상승하며 기분 좋게 한 해를 시작했습니다.

역시 미국의 재정 절벽 협상 타결이 큰 호재로 작용했고, 미국의 제조업 지표까지 힘을 보탰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재정 절벽' 우려를 벗어던진 뉴욕 증시가 급등세로 새해를 열었습니다.

다우지수가 2백 포인트 넘게 오르는 등 3대 지수가 2% 안팎씩 뛰었습니다.

유럽 증시도 미국발 호재에 환호했습니다.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 주요 증시가 2% 넘게 뛰었습니다.

범유럽 지수는 22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녹취> 프랑소와 숄레(자산운용사 대표) : "미국의 재정 절벽 문제는 지구촌 경제에 큰 위협이었기 때문에 (타결에) 시장이 열광적으로 반응하고 있는 겁니다."

미 상하원이 통과시킨 합의안은 연소득 45만 달러 이상 가구의 소득세율을 현행 최고 35%에서 39.6%로 되돌리는 내용이 핵심입니다.

오늘 발표된 미국의 제조업 지수도 예상치를 웃돌며 크게 개선돼 증시 상승폭을 키웠습니다.

'재정 절벽'의 위기는 넘겼지만, 미국 언론들은 한도에 다다른 미국의 채무 한도를 거론하며 그 증액 협상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의 채무 불이행 사태를 막으려면 미 정치권이 다음달 중순까지 합의안을 내놔야 하는 만큼, 월가는 증시가 다시 관망 분위기로 접어들지 모른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 새해 첫날 미국·유럽증시 큰 폭으로 상승
    • 입력 2013-01-03 06:10:53
    • 수정2013-01-03 09:50: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해 첫 날 아시아 증시가 급등한 데 이어, 미국과 유럽 증시도 큰 폭 상승하며 기분 좋게 한 해를 시작했습니다.

역시 미국의 재정 절벽 협상 타결이 큰 호재로 작용했고, 미국의 제조업 지표까지 힘을 보탰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재정 절벽' 우려를 벗어던진 뉴욕 증시가 급등세로 새해를 열었습니다.

다우지수가 2백 포인트 넘게 오르는 등 3대 지수가 2% 안팎씩 뛰었습니다.

유럽 증시도 미국발 호재에 환호했습니다.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 주요 증시가 2% 넘게 뛰었습니다.

범유럽 지수는 22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녹취> 프랑소와 숄레(자산운용사 대표) : "미국의 재정 절벽 문제는 지구촌 경제에 큰 위협이었기 때문에 (타결에) 시장이 열광적으로 반응하고 있는 겁니다."

미 상하원이 통과시킨 합의안은 연소득 45만 달러 이상 가구의 소득세율을 현행 최고 35%에서 39.6%로 되돌리는 내용이 핵심입니다.

오늘 발표된 미국의 제조업 지수도 예상치를 웃돌며 크게 개선돼 증시 상승폭을 키웠습니다.

'재정 절벽'의 위기는 넘겼지만, 미국 언론들은 한도에 다다른 미국의 채무 한도를 거론하며 그 증액 협상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의 채무 불이행 사태를 막으려면 미 정치권이 다음달 중순까지 합의안을 내놔야 하는 만큼, 월가는 증시가 다시 관망 분위기로 접어들지 모른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