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팀서 새 출발’ 홍성흔-김주찬 구슬땀
입력 2013.01.03 (11:20) 수정 2013.01.03 (12:14)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가 너무 추워서 몸이 저절로 움츠러드는 요즘인데요~

이 선수들에겐 몸을 움츠릴 시간조차 없다고 합니다.

새로운 도약을 향해 땀 흘리고 있는 두산의 홍성흔과 KIA 김주찬 선수를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정팀 두산에 복귀한 홍성흔이 팔 근육 훈련에 몰두합니다.

연말 휴가도 반납하고 개인 트레이너와 함께 근력 향상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성흔 : "동료들 다독여서 두산 벤치가 난리 나도록 올해 파이팅 하고 싶죠"

상체 훈련에 몰두하는 이유는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입니다.

중간펜스가 125미터인 잠실로 돌아가 장타에 적합한 근육과 스윙을 다듬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성흔 : "비거리 잘 나오고 정확했을 때처럼 활처럼 쏘는 자세로 연습하고 있어요."

기아로 이적한 김주찬은 생애 첫 도루왕을 목표로 하체 강화에 중점을 둡니다.

<인터뷰> 김주찬 : "부상도 방지하고 땀흘리면서 보내고 싶어서 예년보다 일찍 나왔어요."

아홉번째 구단 NC에 둥지를 튼 이호준과 엘지 마운드에 설 정현욱까지.

벌써부터 훈련에 돌입한 이적생들의 의욕이 새해를 달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새 팀서 새 출발’ 홍성흔-김주찬 구슬땀
    • 입력 2013-01-03 11:11:10
    • 수정2013-01-03 12:14:22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날씨가 너무 추워서 몸이 저절로 움츠러드는 요즘인데요~

이 선수들에겐 몸을 움츠릴 시간조차 없다고 합니다.

새로운 도약을 향해 땀 흘리고 있는 두산의 홍성흔과 KIA 김주찬 선수를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정팀 두산에 복귀한 홍성흔이 팔 근육 훈련에 몰두합니다.

연말 휴가도 반납하고 개인 트레이너와 함께 근력 향상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성흔 : "동료들 다독여서 두산 벤치가 난리 나도록 올해 파이팅 하고 싶죠"

상체 훈련에 몰두하는 이유는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입니다.

중간펜스가 125미터인 잠실로 돌아가 장타에 적합한 근육과 스윙을 다듬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성흔 : "비거리 잘 나오고 정확했을 때처럼 활처럼 쏘는 자세로 연습하고 있어요."

기아로 이적한 김주찬은 생애 첫 도루왕을 목표로 하체 강화에 중점을 둡니다.

<인터뷰> 김주찬 : "부상도 방지하고 땀흘리면서 보내고 싶어서 예년보다 일찍 나왔어요."

아홉번째 구단 NC에 둥지를 튼 이호준과 엘지 마운드에 설 정현욱까지.

벌써부터 훈련에 돌입한 이적생들의 의욕이 새해를 달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