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지훈 상병, 징계위 회부…‘연예병사제도’ 손질
입력 2013.01.03 (12:05) 수정 2013.01.04 (08:1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연예 병사 특혜 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비, 정지훈 상병이 모두 4차례에 걸쳐 군인복무 규율을 어긴 것으로 확인돼 징계위원회에 회부됩니다.

연예 병사 제도도 전면 손질됩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수 비, 정지훈 상병이 국방부 징계위원회에 회부됩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 상병이 지난해 11월 23일과 12월 2일, 12월 9일 세 차례에 걸쳐 공무상 외출을 나갔다가 최근 열애설이 보도된 탤런트 김태희 씨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상병은 당시 서울 강남 개인 연습실에 들렀다가 김태희 씨를 만나 같은 차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또 정 상병이 외출시 모자를 쓰지 않은 것도 복무규율 위반이라고 말해 모두 4차례의 규정 위반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에 따라 다음주 징계위원회를 열고 정 상병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연예병사 제도의 시행도 전면 손질됩니다.

국방부는 홍보지원단에 대한 특별 관리지침을 마련해 특혜 시비가 생기지 않도록 연예 병사에 대한 포상휴가를 제한하는 등 제도를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연예 병사가 외부로 출장할 때는 반드시 간부를 대동하기로 하고 외출할 때는 저녁 10시 이전까지 부대로 복귀시키기로 했습니다.

또 국방부 홍보지원단장이 한 달마다 연예 병사들의 근태 등 활동 내용을 근무지원단장에게 보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정지훈 상병, 징계위 회부…‘연예병사제도’ 손질
    • 입력 2013-01-03 12:07:08
    • 수정2013-01-04 08:19:14
    뉴스 12
<앵커멘트>

연예 병사 특혜 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비, 정지훈 상병이 모두 4차례에 걸쳐 군인복무 규율을 어긴 것으로 확인돼 징계위원회에 회부됩니다.

연예 병사 제도도 전면 손질됩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수 비, 정지훈 상병이 국방부 징계위원회에 회부됩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 상병이 지난해 11월 23일과 12월 2일, 12월 9일 세 차례에 걸쳐 공무상 외출을 나갔다가 최근 열애설이 보도된 탤런트 김태희 씨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상병은 당시 서울 강남 개인 연습실에 들렀다가 김태희 씨를 만나 같은 차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또 정 상병이 외출시 모자를 쓰지 않은 것도 복무규율 위반이라고 말해 모두 4차례의 규정 위반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에 따라 다음주 징계위원회를 열고 정 상병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연예병사 제도의 시행도 전면 손질됩니다.

국방부는 홍보지원단에 대한 특별 관리지침을 마련해 특혜 시비가 생기지 않도록 연예 병사에 대한 포상휴가를 제한하는 등 제도를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연예 병사가 외부로 출장할 때는 반드시 간부를 대동하기로 하고 외출할 때는 저녁 10시 이전까지 부대로 복귀시키기로 했습니다.

또 국방부 홍보지원단장이 한 달마다 연예 병사들의 근태 등 활동 내용을 근무지원단장에게 보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