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구글 회장 방북 계획 확인…시점 부적절”
입력 2013.01.04 (06:05) 수정 2013.01.04 (08: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 일행의 방북 계획을 공식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정부 차원의 메시지는 없다면서 슈미트 회장의 방북은 시점상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정부가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과 빌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의 방북계획을 잘 알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북한의 행동을 감안할때 이들의 방북은 시점상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뉼랜드(미 국무부 대변인) : "방북 시점이 좋지 않습니다. 이런 정부 입장을 슈미트 회장 일행도 잘 알고 있습니다."

북한에 억류중인 한국계 미국인 배준호씨 석방을 위한 것이란 관측에 대해서도 정부차원의 노력과는 별개라는 식으로 거리를 뒀습니다.

<녹취> 뉼랜드(미 국무부 대변인) : "정부를 대표해 가는게 아닙니다. 정부관계자가 동행하지도 않고 미국정부의 메시지를 가져가지도 않습니다."

구글의 북한내 사업 가능성에 대해서도 북한과 관련해서는 모든 기업들이 미국 정부의 제재 규정을 적용받는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이후 유엔 안보리차원에서 대북 제재강화방안이 본격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보낼수 있음을 우려한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AP통신은 슈미트 회장과 빌 리처드슨 전 주지사가 이르면 이달중 방북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철저히 민간차원이라지만 슈미트 회장의 방북일정은 안보리차원의 대북제재 추진에 적잖은 변수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美 “구글 회장 방북 계획 확인…시점 부적절”
    • 입력 2013-01-04 06:07:42
    • 수정2013-01-04 08:15: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 일행의 방북 계획을 공식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정부 차원의 메시지는 없다면서 슈미트 회장의 방북은 시점상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정부가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과 빌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의 방북계획을 잘 알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북한의 행동을 감안할때 이들의 방북은 시점상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뉼랜드(미 국무부 대변인) : "방북 시점이 좋지 않습니다. 이런 정부 입장을 슈미트 회장 일행도 잘 알고 있습니다."

북한에 억류중인 한국계 미국인 배준호씨 석방을 위한 것이란 관측에 대해서도 정부차원의 노력과는 별개라는 식으로 거리를 뒀습니다.

<녹취> 뉼랜드(미 국무부 대변인) : "정부를 대표해 가는게 아닙니다. 정부관계자가 동행하지도 않고 미국정부의 메시지를 가져가지도 않습니다."

구글의 북한내 사업 가능성에 대해서도 북한과 관련해서는 모든 기업들이 미국 정부의 제재 규정을 적용받는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이후 유엔 안보리차원에서 대북 제재강화방안이 본격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보낼수 있음을 우려한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AP통신은 슈미트 회장과 빌 리처드슨 전 주지사가 이르면 이달중 방북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철저히 민간차원이라지만 슈미트 회장의 방북일정은 안보리차원의 대북제재 추진에 적잖은 변수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