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진화하는 신종 기획부동산 사기 기승
입력 2013.01.04 (06:45) 수정 2013.01.04 (07: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후 준비를 위해 혹은 마땅한 투자처가 없어 땅에 관심갖는 사람들을 노린 토지 분양 사기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분 분할 방식으로 팔아 재산권 행사가 안되는 등 수법도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로 가에 있는 야산.

한 필지에 공동 소유자만 50여 명입니다.

기획부동산이 개별 등기가 된다고 속여 임의로 지분을 쪼개는 방식으로 팔았기 때문입니다.

<녹취> 기획부동산 피해자 : "가분할도를 보여주면 A1 A2 블럭하면서 여기가 선생님땅이다 하니까 누가 안믿겠어요? 40만원에 샀는데 시세가 만원도 안되요."

40여 명에게 판매된 또다른 필지.

업체 측은 전원주택단지로 개발된다고 했지만 허가를 받기 어려운 곳입니다.

<녹취> 공인중개사 : "도로가 6미터 이상 접근하면 폭이 되면 건축허가가 나는데 도로가 2미터밖에 안 되죠."

한 기획부동산 업체를 찾아가봤습니다.

높은 수익률을 거론하며 구입을 유도합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 : "(3.3제곱미터당) 35만원에 사시면 3분의 1가격으로 사시는 것입니다. 1차적으로 수익률 먹고 들어가는것입니다. 몇년 지나면 몇 백만원 가요."

최근엔 연구소나 개발공사 등의 명칭을 사용해 공공기관으로 착각하게 하는 등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성요(국토부 부동산산업과 과장) :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자금을 모집한 뒤 투자자금을 써버리거나 잠적하는 경우가 있어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피해를 막으려면 지번을 파악한 후 토지이용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는게 우선입니다.

또 현장을 받드시 방문하고 인근 공인중개사에서 시세를 확인하는 것도 필숩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생생경제] 진화하는 신종 기획부동산 사기 기승
    • 입력 2013-01-04 06:49:17
    • 수정2013-01-04 07:26: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노후 준비를 위해 혹은 마땅한 투자처가 없어 땅에 관심갖는 사람들을 노린 토지 분양 사기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분 분할 방식으로 팔아 재산권 행사가 안되는 등 수법도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로 가에 있는 야산.

한 필지에 공동 소유자만 50여 명입니다.

기획부동산이 개별 등기가 된다고 속여 임의로 지분을 쪼개는 방식으로 팔았기 때문입니다.

<녹취> 기획부동산 피해자 : "가분할도를 보여주면 A1 A2 블럭하면서 여기가 선생님땅이다 하니까 누가 안믿겠어요? 40만원에 샀는데 시세가 만원도 안되요."

40여 명에게 판매된 또다른 필지.

업체 측은 전원주택단지로 개발된다고 했지만 허가를 받기 어려운 곳입니다.

<녹취> 공인중개사 : "도로가 6미터 이상 접근하면 폭이 되면 건축허가가 나는데 도로가 2미터밖에 안 되죠."

한 기획부동산 업체를 찾아가봤습니다.

높은 수익률을 거론하며 구입을 유도합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 : "(3.3제곱미터당) 35만원에 사시면 3분의 1가격으로 사시는 것입니다. 1차적으로 수익률 먹고 들어가는것입니다. 몇년 지나면 몇 백만원 가요."

최근엔 연구소나 개발공사 등의 명칭을 사용해 공공기관으로 착각하게 하는 등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성요(국토부 부동산산업과 과장) :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자금을 모집한 뒤 투자자금을 써버리거나 잠적하는 경우가 있어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피해를 막으려면 지번을 파악한 후 토지이용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는게 우선입니다.

또 현장을 받드시 방문하고 인근 공인중개사에서 시세를 확인하는 것도 필숩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