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눈물나는 200점 연기 ‘오! 피겨 여신’
입력 2013.01.06 (21:13) 수정 2013.01.06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쇼트 프로그램에서 실수를 범했던 피겨의 김연아 선수, 오늘은 차원이 달랐습니다.

완벽한 명품연기로 국내 대회 사상 2백점을 처음으로 돌파하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레미제라블이 시작되자, 팬들은 숨죽인채 김연아의 연기에 빠져들었습니다.

최고난도의 3회전 연속점프는 무결점 연기의 신호탄이었습니다.

스핀은 흠잡을 데 없었고, 세계를 매혹시킨 표정연기도 시간이 갈수록 깊어졌습니다.

혼신의 힘을 다한 4분 10초의 연기가 끝나자,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벅찬 감동에 눈물을 흘리는 팬들도 있었습니다.

프리 스케이팅에서 145.80점을 받은 김연아는 합계 210.77점을 기록해, 국내대회 사상 최초로 200점 돌파라는 신기원을 열었습니다.

<인터뷰> 김연아(피겨 국가대표) :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서 잘 마무리 한 것 같습니다."

사실상 마지막인 국내대회에서 다시 태극마크를 획득한 김연아.

세계 최고 수준의 연기를 지켜본 팬들은 김연아에게 여왕을 넘어 여신의 칭호를 붙여줬습니다.

<인터뷰> 김채빈(피겨 팬) : "점프도 날아다니고 여신이에요. 여신 최고에요."

김연아는 오는 3월 캐나다 런던 세계선수권에 출전해 지난 2009년이후 4년만의 우승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김연아, 눈물나는 200점 연기 ‘오! 피겨 여신’
    • 입력 2013-01-06 21:15:00
    • 수정2013-01-06 21:55:52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쇼트 프로그램에서 실수를 범했던 피겨의 김연아 선수, 오늘은 차원이 달랐습니다.

완벽한 명품연기로 국내 대회 사상 2백점을 처음으로 돌파하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레미제라블이 시작되자, 팬들은 숨죽인채 김연아의 연기에 빠져들었습니다.

최고난도의 3회전 연속점프는 무결점 연기의 신호탄이었습니다.

스핀은 흠잡을 데 없었고, 세계를 매혹시킨 표정연기도 시간이 갈수록 깊어졌습니다.

혼신의 힘을 다한 4분 10초의 연기가 끝나자,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벅찬 감동에 눈물을 흘리는 팬들도 있었습니다.

프리 스케이팅에서 145.80점을 받은 김연아는 합계 210.77점을 기록해, 국내대회 사상 최초로 200점 돌파라는 신기원을 열었습니다.

<인터뷰> 김연아(피겨 국가대표) :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서 잘 마무리 한 것 같습니다."

사실상 마지막인 국내대회에서 다시 태극마크를 획득한 김연아.

세계 최고 수준의 연기를 지켜본 팬들은 김연아에게 여왕을 넘어 여신의 칭호를 붙여줬습니다.

<인터뷰> 김채빈(피겨 팬) : "점프도 날아다니고 여신이에요. 여신 최고에요."

김연아는 오는 3월 캐나다 런던 세계선수권에 출전해 지난 2009년이후 4년만의 우승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