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간 환자, 당뇨 발생 위험 70% 높아”
입력 2013.01.16 (07:15) 수정 2013.01.16 (08: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방간이 생기면 주로 간에만 신경을 쓰는데, 당뇨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데도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당뇨 발생 위험이 70%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에서 최근 지방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입니다.

허리둘레가 99센티미터로 복부비만이 있고 혈당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박성백(서울 개포동) : "최근 건강검진을 해보니까 당뇨 단계는 아니지만, 그 전단계까지 왔다고 들었어요."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데도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당뇨 발생 위험이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증의 지방간은 5년 뒤 10%에서, 중등도 이상의 지방간은 18%에서 당뇨가 생겼습니다.

비알콜성 지방간은 복부비만이 주 원인입니다. 내장 사이에 쌓인 지방이 혈액으로 녹아 간에 쌓이는 겁니다.

내장 사이에 쌓인 지방은 인슐린의 기능도 떨어뜨려 혈당을 올립니다.

지방간의 원인인 복부비만이 당뇨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입니다.

지방이 쌓여 간 기능이 떨어지는 것도 한 원인입니다.

<인터뷰> 박성근(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 "간은 당대사를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비알콜성 지방간이 생겨 당대사에 문제가 생기면 향후 당뇨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뱃살을 빼면 지방간이 사라지면서 당뇨 발생 위험도 줄어듭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지방간 환자, 당뇨 발생 위험 70% 높아”
    • 입력 2013-01-16 07:17:21
    • 수정2013-01-16 08:24: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방간이 생기면 주로 간에만 신경을 쓰는데, 당뇨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데도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당뇨 발생 위험이 70%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에서 최근 지방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입니다.

허리둘레가 99센티미터로 복부비만이 있고 혈당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박성백(서울 개포동) : "최근 건강검진을 해보니까 당뇨 단계는 아니지만, 그 전단계까지 왔다고 들었어요."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데도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당뇨 발생 위험이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증의 지방간은 5년 뒤 10%에서, 중등도 이상의 지방간은 18%에서 당뇨가 생겼습니다.

비알콜성 지방간은 복부비만이 주 원인입니다. 내장 사이에 쌓인 지방이 혈액으로 녹아 간에 쌓이는 겁니다.

내장 사이에 쌓인 지방은 인슐린의 기능도 떨어뜨려 혈당을 올립니다.

지방간의 원인인 복부비만이 당뇨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입니다.

지방이 쌓여 간 기능이 떨어지는 것도 한 원인입니다.

<인터뷰> 박성근(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 "간은 당대사를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비알콜성 지방간이 생겨 당대사에 문제가 생기면 향후 당뇨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뱃살을 빼면 지방간이 사라지면서 당뇨 발생 위험도 줄어듭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