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 청년들, 수익금 전액 소년소녀 가장 돕기
입력 2013.01.26 (10:03) 수정 2013.01.26 (19: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시의 한 농촌마을 청년들이 지역 농산물을 팔아 모은 수익금 전액을 소년소녀 가장을 돕는데 나섰습니다.

세태가 각박하다고 하지만 아직까진 온정이 식지 않았습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가에 아담한 농산물 판매대가 들어서 있습니다.

비닐봉지에 담긴 보리쌀과 고추, 고구마 등은 모두 지역 농민들이 수확한 농산물입니다.

가격은 종류에 관계없이 한 봉지에 천 원.

일반 시장이나 마트보다 싼 가격이지만 양은 더 많습니다.

무인 판매대이다 보니 돈은 양심껏 통에 집어넣습니다.

이곳을 이용하는 고객이 하루 평균 40여 명 선.

<인터뷰> 이승주(제주시 애월읍) : "굉장히 싱싱하구요, 또 싸고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판매 수익금 전액이 소년소녀 가장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여 그 의미가 가볍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병철(조수1리 청년회원) : "농사를 지으면서 이윤만 추구하지 말고, 주위를 돌아보며 봉사할 수 있는 계기로 삼고자..."

제주를 찾은 올레꾼들이 무료로 커피를 타 마실 수 있는 쉼터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걷다 지칠 때쯤 여유로운 커피 한 잔의 휴식을 제공하려는 주민들의 배려입니다.

<인터뷰> 김대유(조수1리 이장) :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려 노력하는데, 우리 지역 청년들의 이런 모습을 보면서 지역 이장으로서 아주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점점 각박해지는 세태 속에 제주 한 농촌마을 청년들의 훈훈한 나눔활동이 한파의 추위를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농촌 청년들, 수익금 전액 소년소녀 가장 돕기
    • 입력 2013-01-26 10:03:32
    • 수정2013-01-26 19:08:3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제주시의 한 농촌마을 청년들이 지역 농산물을 팔아 모은 수익금 전액을 소년소녀 가장을 돕는데 나섰습니다.

세태가 각박하다고 하지만 아직까진 온정이 식지 않았습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가에 아담한 농산물 판매대가 들어서 있습니다.

비닐봉지에 담긴 보리쌀과 고추, 고구마 등은 모두 지역 농민들이 수확한 농산물입니다.

가격은 종류에 관계없이 한 봉지에 천 원.

일반 시장이나 마트보다 싼 가격이지만 양은 더 많습니다.

무인 판매대이다 보니 돈은 양심껏 통에 집어넣습니다.

이곳을 이용하는 고객이 하루 평균 40여 명 선.

<인터뷰> 이승주(제주시 애월읍) : "굉장히 싱싱하구요, 또 싸고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판매 수익금 전액이 소년소녀 가장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여 그 의미가 가볍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병철(조수1리 청년회원) : "농사를 지으면서 이윤만 추구하지 말고, 주위를 돌아보며 봉사할 수 있는 계기로 삼고자..."

제주를 찾은 올레꾼들이 무료로 커피를 타 마실 수 있는 쉼터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걷다 지칠 때쯤 여유로운 커피 한 잔의 휴식을 제공하려는 주민들의 배려입니다.

<인터뷰> 김대유(조수1리 이장) :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려 노력하는데, 우리 지역 청년들의 이런 모습을 보면서 지역 이장으로서 아주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점점 각박해지는 세태 속에 제주 한 농촌마을 청년들의 훈훈한 나눔활동이 한파의 추위를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