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굴·홍합·바지락 4%, 노로 바이러스 검출
입력 2013.01.31 (12:21) 수정 2013.02.01 (08: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노로바이러스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수산물을 드시거나 조리할 때도 보다 주의를 기울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최상열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중에 유통되는 일부 수산물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에서 수산물 7종 100건을 수거해 분석한 결과, 4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노로 바이러스가 나온 수산물은 굴 1건, 바지락이 2건, 홍합 1건이었습니다.

날 것으로 많이 먹는 굴의 경우,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은 2.5%로 미국의 3.9%, 일본의 9%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바지락과 홍합은 보통 익혀 먹기 때문에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됐더라도 식중독을 일으킬 가능성은 낮습니다.

하지만 조리 과정에서 소독에 소홀할 경우, 바이러스가 다른 음식으로 옮아 가 식중독을 발생시킬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수산물을 조리할 때 사용한 도마나 그릇은 세제와 뜨거운 물로 씻고, 락스를 40배 정도 희석한 물로 소독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최상열입니다.
  • 굴·홍합·바지락 4%, 노로 바이러스 검출
    • 입력 2013-01-31 13:49:03
    • 수정2013-02-01 08:20:11
    뉴스 12
<앵커 멘트>

요즘 노로바이러스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수산물을 드시거나 조리할 때도 보다 주의를 기울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최상열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중에 유통되는 일부 수산물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에서 수산물 7종 100건을 수거해 분석한 결과, 4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노로 바이러스가 나온 수산물은 굴 1건, 바지락이 2건, 홍합 1건이었습니다.

날 것으로 많이 먹는 굴의 경우,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은 2.5%로 미국의 3.9%, 일본의 9%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바지락과 홍합은 보통 익혀 먹기 때문에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됐더라도 식중독을 일으킬 가능성은 낮습니다.

하지만 조리 과정에서 소독에 소홀할 경우, 바이러스가 다른 음식으로 옮아 가 식중독을 발생시킬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수산물을 조리할 때 사용한 도마나 그릇은 세제와 뜨거운 물로 씻고, 락스를 40배 정도 희석한 물로 소독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최상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