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탄도 미사일 잡는 이지스함의 위용
입력 2013.02.09 (21:15) 수정 2013.02.09 (21: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핵탄두를 작고 가볍게 만들어 미사일에 탑재하는 단계까지 이르면 우리에게 가장 큰 위협인데요.

이런 북한의 탄도 미사일을 무력화할 수 있는 수단이 바로 우리 해군의 이지스 함입니다.

이지스 함 훈련 모습 함께 보시죠.

김종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9년 해군이 처음으로 실전 배치한 이지스함 세종대왕함입니다.

전투지휘실 레이더에 미사일이 포착되면서 함정엔 비상이 걸립니다.

미사일 추적이 시작되자마자, 이번엔 적 전투기가 출현했습니다.

레이더의 자동 조준이 완료되자 SM-2 요격 미사일이 발사됩니다.

20킬로미터 밖의 적 함정을 향해 5인치 함포도 불을 내뿜습니다.

하늘과 바다에서 동시에 공격을 받아도 끄떡없는 '신의 방패' 이지스함의 위력입니다.

이 구축함은 천 개가 넘는 표적을 동시에 탐지 추적할 수 있는 이 같은 최신 스파이 레이더와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위협이 고조되면서 이지스함 2척은 기동훈련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남동우 대령(72기동전대장): "적의 미사일 기지 등 전략적 목표물을 타격할수 있는 능력을 완비하게 되면 전쟁억지력과 전승을 보장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해군은 오는 2030년까지 현재 3척인 이지스함을 6척으로 늘릴 계획입니다.

<인터뷰>최윤희 대장(해군참모총장): "북한의 핵과 탄도탄 개발에 대비하여 탐지및 요격 능력을 확충해 나가겠습니다."

뜨거운 훈련 열기로 추위를 녹이는 해군 장병들.

연휴에도 흔들림 없이 조국의 하늘과 바다를 지키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종수입니다.
  • 北 탄도 미사일 잡는 이지스함의 위용
    • 입력 2013-02-09 20:54:51
    • 수정2013-02-09 21:42:46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핵탄두를 작고 가볍게 만들어 미사일에 탑재하는 단계까지 이르면 우리에게 가장 큰 위협인데요.

이런 북한의 탄도 미사일을 무력화할 수 있는 수단이 바로 우리 해군의 이지스 함입니다.

이지스 함 훈련 모습 함께 보시죠.

김종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9년 해군이 처음으로 실전 배치한 이지스함 세종대왕함입니다.

전투지휘실 레이더에 미사일이 포착되면서 함정엔 비상이 걸립니다.

미사일 추적이 시작되자마자, 이번엔 적 전투기가 출현했습니다.

레이더의 자동 조준이 완료되자 SM-2 요격 미사일이 발사됩니다.

20킬로미터 밖의 적 함정을 향해 5인치 함포도 불을 내뿜습니다.

하늘과 바다에서 동시에 공격을 받아도 끄떡없는 '신의 방패' 이지스함의 위력입니다.

이 구축함은 천 개가 넘는 표적을 동시에 탐지 추적할 수 있는 이 같은 최신 스파이 레이더와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위협이 고조되면서 이지스함 2척은 기동훈련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남동우 대령(72기동전대장): "적의 미사일 기지 등 전략적 목표물을 타격할수 있는 능력을 완비하게 되면 전쟁억지력과 전승을 보장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해군은 오는 2030년까지 현재 3척인 이지스함을 6척으로 늘릴 계획입니다.

<인터뷰>최윤희 대장(해군참모총장): "북한의 핵과 탄도탄 개발에 대비하여 탐지및 요격 능력을 확충해 나가겠습니다."

뜨거운 훈련 열기로 추위를 녹이는 해군 장병들.

연휴에도 흔들림 없이 조국의 하늘과 바다를 지키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