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실험
李-朴 긴급 회동…“핵무장 용인 않겠다”
입력 2013.02.12 (21:06) 수정 2013.02.12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당선인은 북핵 실험 직후 긴급 회동해 향후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당선인이 북핵 관련 안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났습니다.

정부 이양기에 흔들림 없이 대북 정책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녹취> 이명박(대통령) : "여야 간의 이 안보문제는 좀 당파를 초월해서 협력하는 게 좋겠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고..."

<녹취> 박근혜(대통령 당선인) : "세계를 적으로 돌리겠다는 일이고, 스스로 고립을 더 자초하는 거 밖에는 안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박 당선인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내정된 김장수 인수위원 등으로부터 북핵 관련 긴급 보고도 받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 실험을 강력히 규탄하고, 국제사회가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새 정부는 북한의 핵무장을 절대 용인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 당선인은 그동안 신뢰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정상화한다는 대북 정책을 제시해왔지만 그대로 이행하기는 어려워졌습니다.

<녹취> 김장수(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 "(정책 기조라든지 이런 부분들 수정 가능성이 있나요?) 핵 실험이 확실하다면 옛날 같진 않겠죠."

현 정부는 출범 첫해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이 터지면서 남북 대결 국면이 이어졌습니다.

출범도 하기 전에 북핵이라는 대형 악재와 맞부닥친 박근혜 정부도 꽉 막힌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게 됐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李-朴 긴급 회동…“핵무장 용인 않겠다”
    • 입력 2013-02-12 21:07:47
    • 수정2013-02-12 22:13:22
    뉴스 9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당선인은 북핵 실험 직후 긴급 회동해 향후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당선인이 북핵 관련 안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났습니다.

정부 이양기에 흔들림 없이 대북 정책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녹취> 이명박(대통령) : "여야 간의 이 안보문제는 좀 당파를 초월해서 협력하는 게 좋겠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고..."

<녹취> 박근혜(대통령 당선인) : "세계를 적으로 돌리겠다는 일이고, 스스로 고립을 더 자초하는 거 밖에는 안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박 당선인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내정된 김장수 인수위원 등으로부터 북핵 관련 긴급 보고도 받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 실험을 강력히 규탄하고, 국제사회가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새 정부는 북한의 핵무장을 절대 용인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 당선인은 그동안 신뢰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정상화한다는 대북 정책을 제시해왔지만 그대로 이행하기는 어려워졌습니다.

<녹취> 김장수(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 "(정책 기조라든지 이런 부분들 수정 가능성이 있나요?) 핵 실험이 확실하다면 옛날 같진 않겠죠."

현 정부는 출범 첫해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이 터지면서 남북 대결 국면이 이어졌습니다.

출범도 하기 전에 북핵이라는 대형 악재와 맞부닥친 박근혜 정부도 꽉 막힌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게 됐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