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루심이 주심으로 ‘깜짝’ 변신
입력 2013.03.26 (07:44) 수정 2013.03.26 (09: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3루심이 주심으로 등장하는 이색적인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타자의 몸에 맞은 공이 그대로 주심의 왼손을 강타합니다.

부상을 당하자 1루심이 주심을 맡기 위해 장비를 챙기러 간사이 3루심이 주심으로 나섭니다.

투수 뒤에서 공을 판정하는 보기드문 장면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볼!"

청야니는 KIA 클래식 프로암대회에 지각해 대회 출전이 무산됐습니다.

청야니가 늦잠을 자는 바람에 2분 늦게 경기장에 도착해, 규정에 따라 실격됐습니다.

WBC 전승 우승을 일궈낸 도미니카가 대회 올스타도 휩쓸었습니다.

MVP 로빈슨 카노 등 다섯 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대회에서 4명을 배출했지만, 이번엔 한 명도 없었습니다.

멤피스가 강한 뒷심으로 값진 승리를 거뒀습니다.

종료 3.7초를 남기고 3점슛으로 승부를 연장전으로 몰고가더니..

한 점차로 뒤진 연장 종료 직전에는 마크 가솔의 슛으로 극적인 뒤집기에 성공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3루심이 주심으로 ‘깜짝’ 변신
    • 입력 2013-03-26 08:18:23
    • 수정2013-03-26 09:01:1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3루심이 주심으로 등장하는 이색적인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타자의 몸에 맞은 공이 그대로 주심의 왼손을 강타합니다.

부상을 당하자 1루심이 주심을 맡기 위해 장비를 챙기러 간사이 3루심이 주심으로 나섭니다.

투수 뒤에서 공을 판정하는 보기드문 장면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볼!"

청야니는 KIA 클래식 프로암대회에 지각해 대회 출전이 무산됐습니다.

청야니가 늦잠을 자는 바람에 2분 늦게 경기장에 도착해, 규정에 따라 실격됐습니다.

WBC 전승 우승을 일궈낸 도미니카가 대회 올스타도 휩쓸었습니다.

MVP 로빈슨 카노 등 다섯 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대회에서 4명을 배출했지만, 이번엔 한 명도 없었습니다.

멤피스가 강한 뒷심으로 값진 승리를 거뒀습니다.

종료 3.7초를 남기고 3점슛으로 승부를 연장전으로 몰고가더니..

한 점차로 뒤진 연장 종료 직전에는 마크 가솔의 슛으로 극적인 뒤집기에 성공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