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미사일 2기 동해쪽 이동…이지스함 동해 배치
입력 2013.04.05 (21:02) 수정 2013.04.05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동해 쪽으로 옮긴 뒤 특정시설에 숨겨놓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한미 군당국은 북한이 이동식 발사대에서 미사일을 기습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지스함을 동해상에 배치했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무수단 미사일' 두 기를 실은 열차가 북한 동해 쪽으로 이동한 정황을 한미 군당국이 확인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이 미사일을 열차에서 내린 뒤 위성 감시망을 피할 수 있는 곳에 옮겨 놓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한 기습 발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군 관계자는 현재 미사일의 위치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이 기만전술을 펴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과연 어디로 쏠 것인지도 알 수 없어서 한미 양국 군은 긴장 속에 24시간 감시체제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방부 대변인) : "디에서 언제 쏠지 이런 것들은 현재로서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만약에 우리에게 영향을 준다면 그에 맞는 대비태세를 갖출 겁니다."

특히 해군은 미사일 궤적을 추적할 수 있는 이지스함을 동해상에 긴급 배치했습니다.

탐지거리가 최대 천 킬로미터인 이지스함은 북한이 미사일을 쏠 경우 2분 안에 탐지할 수 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점으로는 오는 15일, 이른바 '태양절'로 불리는 김일성 생일 전후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태양절을 이틀 앞둔 4월 13일 장거리 로켓을 발사했다가 실패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北 미사일 2기 동해쪽 이동…이지스함 동해 배치
    • 입력 2013-04-05 21:04:02
    • 수정2013-04-05 22:11:53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동해 쪽으로 옮긴 뒤 특정시설에 숨겨놓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한미 군당국은 북한이 이동식 발사대에서 미사일을 기습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지스함을 동해상에 배치했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무수단 미사일' 두 기를 실은 열차가 북한 동해 쪽으로 이동한 정황을 한미 군당국이 확인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이 미사일을 열차에서 내린 뒤 위성 감시망을 피할 수 있는 곳에 옮겨 놓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한 기습 발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군 관계자는 현재 미사일의 위치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이 기만전술을 펴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과연 어디로 쏠 것인지도 알 수 없어서 한미 양국 군은 긴장 속에 24시간 감시체제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방부 대변인) : "디에서 언제 쏠지 이런 것들은 현재로서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만약에 우리에게 영향을 준다면 그에 맞는 대비태세를 갖출 겁니다."

특히 해군은 미사일 궤적을 추적할 수 있는 이지스함을 동해상에 긴급 배치했습니다.

탐지거리가 최대 천 킬로미터인 이지스함은 북한이 미사일을 쏠 경우 2분 안에 탐지할 수 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점으로는 오는 15일, 이른바 '태양절'로 불리는 김일성 생일 전후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태양절을 이틀 앞둔 4월 13일 장거리 로켓을 발사했다가 실패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