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러포즈 명소’ 한강 분수쇼 내일부터 시민 맞이
입력 2013.04.05 (21:41) 수정 2013.04.05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부터 한강에서  고혹적인 분수쇼를  볼 수 있습니다.

 이색 프러포즈 장소로도  각광을 받고 있는데 올해는  프러포즈 이벤트 기간도  늘릴 계획입니다. 

이광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둠이 내린 한강을 총천연색 빛이 가로지릅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 분수로 인정받은 반포대교의 '달빛 무지개 분수'.

물과 빛이 빚어내는 한 밤의 예술에, 사람들은 시선을 떼지 못합니다.

<인터뷰> 차희찬(신대방동) : "되게 좋은 거 같네요 불빛도 반짝이고 하니까 아이들이 신기해하고 해서 좋은 거 같습니다."

한강 공원의 분수 열 개가 내일부터 다시 시민들을 맞이합니다.

환상적인 분위기 덕분에, 한강공원 분수 앞은 최근 프러포즈 장소로 인기 만점입니다.

<인터뷰> 이건진, 이예나(프러포즈 이벤트 참가자) : "집에 가는데 올림픽대로를 타는데 분수가 이쁘더라고요.그래서 여기서 혹시 할 게 없나 생각했는데..."

지난해 한강 분수 앞 프로포즈 이벤트를 통해 영원한 사랑을 약속한 커플은 160여 쌍.

<인터뷰> 백민(한강사업본부 주무관) : "프러포즈 자체가 비용이 많이 드는 행사잖아요, 그런데 그거를 무료로 저희가 해드리고 있으니까..개인적인 사정에 맞춰서 많이 해드리려고 많이 하니까"

한강사업본부는 올해 신청자들이 크게 늘 것으로 보고 프러포즈 이벤트 기간을 두달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광열입니다.
  • ‘프러포즈 명소’ 한강 분수쇼 내일부터 시민 맞이
    • 입력 2013-04-05 21:42:17
    • 수정2013-04-05 22:07:41
    뉴스 9
<앵커 멘트>

 내일부터 한강에서  고혹적인 분수쇼를  볼 수 있습니다.

 이색 프러포즈 장소로도  각광을 받고 있는데 올해는  프러포즈 이벤트 기간도  늘릴 계획입니다. 

이광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둠이 내린 한강을 총천연색 빛이 가로지릅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 분수로 인정받은 반포대교의 '달빛 무지개 분수'.

물과 빛이 빚어내는 한 밤의 예술에, 사람들은 시선을 떼지 못합니다.

<인터뷰> 차희찬(신대방동) : "되게 좋은 거 같네요 불빛도 반짝이고 하니까 아이들이 신기해하고 해서 좋은 거 같습니다."

한강 공원의 분수 열 개가 내일부터 다시 시민들을 맞이합니다.

환상적인 분위기 덕분에, 한강공원 분수 앞은 최근 프러포즈 장소로 인기 만점입니다.

<인터뷰> 이건진, 이예나(프러포즈 이벤트 참가자) : "집에 가는데 올림픽대로를 타는데 분수가 이쁘더라고요.그래서 여기서 혹시 할 게 없나 생각했는데..."

지난해 한강 분수 앞 프로포즈 이벤트를 통해 영원한 사랑을 약속한 커플은 160여 쌍.

<인터뷰> 백민(한강사업본부 주무관) : "프러포즈 자체가 비용이 많이 드는 행사잖아요, 그런데 그거를 무료로 저희가 해드리고 있으니까..개인적인 사정에 맞춰서 많이 해드리려고 많이 하니까"

한강사업본부는 올해 신청자들이 크게 늘 것으로 보고 프러포즈 이벤트 기간을 두달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광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