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물거품된 첫 승…울산과 무승부
입력 2013.04.06 (21:30) 수정 2013.04.06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K리그 챔피언 서울이 울산에 발목이 잡혀 정규리그 첫 승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전반에 두 골을 먼저 넣고도 비겨 5경기째 승리를 맛보지 못했습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규리그 첫 승이 절실한 서울.

전반 25분 몰리나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습니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데얀의 추가골로 한 걸음 더 달아났습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습니다.

서울은 전반 36분, 울산에 만회골을 내주며 흔들리기 시작했고, 후반 26분 서울 출신인 김치곤에게 동점골까지 얻어맞았습니다.

서울은 승리를 위해 박희성과 최태욱을 투입했지만, 끝내 결승골을 뽑지 못하고, 울산과 2대 2로 비겼습니다.

<인터뷰> 최용수 (서울FC 감독):"첫 승을 원했던 팬들에게 미안하고, 다시 힘내서 다음 경기 이기겠습니다."

전북은 에닝요와 서상민의 골로 제주를 2대 1로 이겼습니다.

포항과 인천은 1대 1로 비겼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서울, 물거품된 첫 승…울산과 무승부
    • 입력 2013-04-06 21:31:07
    • 수정2013-04-06 22:08:51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해 K리그 챔피언 서울이 울산에 발목이 잡혀 정규리그 첫 승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전반에 두 골을 먼저 넣고도 비겨 5경기째 승리를 맛보지 못했습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규리그 첫 승이 절실한 서울.

전반 25분 몰리나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습니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데얀의 추가골로 한 걸음 더 달아났습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습니다.

서울은 전반 36분, 울산에 만회골을 내주며 흔들리기 시작했고, 후반 26분 서울 출신인 김치곤에게 동점골까지 얻어맞았습니다.

서울은 승리를 위해 박희성과 최태욱을 투입했지만, 끝내 결승골을 뽑지 못하고, 울산과 2대 2로 비겼습니다.

<인터뷰> 최용수 (서울FC 감독):"첫 승을 원했던 팬들에게 미안하고, 다시 힘내서 다음 경기 이기겠습니다."

전북은 에닝요와 서상민의 골로 제주를 2대 1로 이겼습니다.

포항과 인천은 1대 1로 비겼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