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산 개발 사업 6년 만에 청산 절차 돌입
입력 2013.04.10 (21:13) 수정 2013.04.10 (21:3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음 이자를 갚지 못해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진 용산 개발 사업이 6년 만에 청산 절차에 들어가게 됐습니다.

최대주주인 코레일이 사업을 접기로 한 건데, 민간출자사들과 사업부지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면서 후폭풍을 불러올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용산 개발 사업의 최대 주주인 코레일은 오늘 이사회를 열어 용산 사업 중지를 결의했습니다.

코레일이 지난달 제안한 사업 정상화 방안을 민간 출자사들이 반대해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다는 겁니다.

코레일은 용산 개발 사업 시행사에 팔았던 토지를 되돌려받기 위해 땅값으로 받았던 돈의 일부인 5400억 원을 내일 반환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개발할 땅이 없어지고, 시행사는 자격을 상실하게 돼 용산 개발 사업은 6년 만에 청산 절차를 밟게 됩니다.

1조 원의 자본금은 사라지고, 코레일은 미리 받았던 토지 대금 2조 4천억 원을 빚을 내 되갚아야 합니다.

10조 원 이상의 부채를 안고 있는 코레일의 부담은 더 커지고, 민간출자사들도 타격을 입습니다.

때문에 일각에선 정부 중재등 막판 타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녹취> 민간 출자사 관계자 : "민간출자사들은 사업정상화 방안을 주말에 다 마련했고요, 이걸 가지고 (국토교통부) PF 조정위원회에 빨리 올려보려고 합니다."

결국 청산으로 가면 코레일과 민간출자사들 사이에 거액의 소송전이 예상됩니다.

또 개발 지구로 지정됐던 서부 이촌동 주민들도 시행사와 서울시 등에 집단 손해 배상 소송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경래입니다.
  • 용산 개발 사업 6년 만에 청산 절차 돌입
    • 입력 2013-04-10 21:15:58
    • 수정2013-04-10 21:32:3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어음 이자를 갚지 못해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진 용산 개발 사업이 6년 만에 청산 절차에 들어가게 됐습니다.

최대주주인 코레일이 사업을 접기로 한 건데, 민간출자사들과 사업부지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면서 후폭풍을 불러올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용산 개발 사업의 최대 주주인 코레일은 오늘 이사회를 열어 용산 사업 중지를 결의했습니다.

코레일이 지난달 제안한 사업 정상화 방안을 민간 출자사들이 반대해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다는 겁니다.

코레일은 용산 개발 사업 시행사에 팔았던 토지를 되돌려받기 위해 땅값으로 받았던 돈의 일부인 5400억 원을 내일 반환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개발할 땅이 없어지고, 시행사는 자격을 상실하게 돼 용산 개발 사업은 6년 만에 청산 절차를 밟게 됩니다.

1조 원의 자본금은 사라지고, 코레일은 미리 받았던 토지 대금 2조 4천억 원을 빚을 내 되갚아야 합니다.

10조 원 이상의 부채를 안고 있는 코레일의 부담은 더 커지고, 민간출자사들도 타격을 입습니다.

때문에 일각에선 정부 중재등 막판 타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녹취> 민간 출자사 관계자 : "민간출자사들은 사업정상화 방안을 주말에 다 마련했고요, 이걸 가지고 (국토교통부) PF 조정위원회에 빨리 올려보려고 합니다."

결국 청산으로 가면 코레일과 민간출자사들 사이에 거액의 소송전이 예상됩니다.

또 개발 지구로 지정됐던 서부 이촌동 주민들도 시행사와 서울시 등에 집단 손해 배상 소송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경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