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원세훈 前 국정원장 ‘고강도 수사’ 예고
입력 2013.04.20 (07:11) 수정 2013.04.20 (10: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국정원 관련 모든 의혹을 철저하고 신속히 수사하겠다고 밝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고강도 수사를 예고했습니다.

원 전 원장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정원 여직원이 인터넷에 정치적인 내용의 게시글을 올린 것은 정치 관여를 금지한 국정원 법 위반이다.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 이후 이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이 30명 규모의 특별수사팀을 꾸리고 국정원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전면 재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이 송치한 국정원 여직원 사건 뿐 아니라 이미 출국금지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수사선상에 올랐습니다.

원 전 원장은 지난 대선 때 종북좌파의 사이버 선전·선동에 적극 대처하고, 4대 강 사업의 이점을 국민에게 적극 홍보하라는 내용을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로 고소·고발을 당했습니다.

이런 지시사항을 국내 정치나 선거 개입으로 볼 것이냐, 아니면 국정원 본연의 업무로 판단할 것이냐가 핵심 쟁점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 자료 확보와 원 전 원장 등에 대한 소환조사가 최대한 신속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개인 비리 의혹'도 철저히 살피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특별수사팀장으로 임명한 것도 이런 의지의 표현으로 보입니다.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원세훈 전 원장은 제기된 의혹은 사실과 다르며 검찰이 소환을 통보하면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검찰, 원세훈 前 국정원장 ‘고강도 수사’ 예고
    • 입력 2013-04-20 07:13:08
    • 수정2013-04-20 10:06: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검찰이 국정원 관련 모든 의혹을 철저하고 신속히 수사하겠다고 밝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고강도 수사를 예고했습니다.

원 전 원장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정원 여직원이 인터넷에 정치적인 내용의 게시글을 올린 것은 정치 관여를 금지한 국정원 법 위반이다.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 이후 이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이 30명 규모의 특별수사팀을 꾸리고 국정원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전면 재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이 송치한 국정원 여직원 사건 뿐 아니라 이미 출국금지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수사선상에 올랐습니다.

원 전 원장은 지난 대선 때 종북좌파의 사이버 선전·선동에 적극 대처하고, 4대 강 사업의 이점을 국민에게 적극 홍보하라는 내용을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로 고소·고발을 당했습니다.

이런 지시사항을 국내 정치나 선거 개입으로 볼 것이냐, 아니면 국정원 본연의 업무로 판단할 것이냐가 핵심 쟁점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 자료 확보와 원 전 원장 등에 대한 소환조사가 최대한 신속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개인 비리 의혹'도 철저히 살피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특별수사팀장으로 임명한 것도 이런 의지의 표현으로 보입니다.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원세훈 전 원장은 제기된 의혹은 사실과 다르며 검찰이 소환을 통보하면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