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의 꿈을 만드는 ‘희망 공장’
입력 2013.04.20 (06:19) 수정 2013.04.21 (00: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은 장애인의 날입니다.

우리 주변에는 장애의 불편을 이겨내고 일터에서 꿈을 준비하는 장애인들이 있습니다.

하루하루 새로운 도전에 나서며 희망을 만드는 장애인들을 박상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오븐에서 갓 구운, 노릇노릇 잘 익은 빵이 차곡차곡 쌓입니다.

이 빵집 직원 13명 가운데 11명이 장애인입니다.

한 조선소의 자회사인 이 빵집은 장애인이 근로자들이 먹을 빵을 만듭니다.

<인터뷰> 정세광(청각장애 2급) : "제 꿈이 이곳처럼 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빵집을 운영하는 것입니다."

장애인 고용 인원을 지금의 세 배인 30명까지 늘리고, 자립해 나갈 수 있도록 돕는 게 이 빵집의 목적입니다.

병원 빨랫감을 취급하는 세탁공장.

이 공장 직원 10명 중 8명은 장애인입니다.

10년 이상 장기 근무한 직원이 여럿일 정도로 회사 분위기가 좋습니다.

동료와 어울리며 일하는 것이 장애인 근로자에게 가장 큰 즐거움입니다.

<인터뷰> 이미순(지적장애 2급) : "일해서 좋고요, 회사 사람들이랑 이야기하는 게 좋고, 어울려서 이야기하는 것하고 (좋아요.) 집에 있으면 심심하잖아요."

장애인 표준 사업장은 경남 6곳, 전국 135곳에서 장애인 3,560명이 일을 하며 희망을 키우고 있습니다.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장애인들에게 일터는 꿈을 만드는 희망공장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장애인의 꿈을 만드는 ‘희망 공장’
    • 입력 2013-04-20 08:32:30
    • 수정2013-04-21 00:35:0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내일은 장애인의 날입니다.

우리 주변에는 장애의 불편을 이겨내고 일터에서 꿈을 준비하는 장애인들이 있습니다.

하루하루 새로운 도전에 나서며 희망을 만드는 장애인들을 박상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오븐에서 갓 구운, 노릇노릇 잘 익은 빵이 차곡차곡 쌓입니다.

이 빵집 직원 13명 가운데 11명이 장애인입니다.

한 조선소의 자회사인 이 빵집은 장애인이 근로자들이 먹을 빵을 만듭니다.

<인터뷰> 정세광(청각장애 2급) : "제 꿈이 이곳처럼 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빵집을 운영하는 것입니다."

장애인 고용 인원을 지금의 세 배인 30명까지 늘리고, 자립해 나갈 수 있도록 돕는 게 이 빵집의 목적입니다.

병원 빨랫감을 취급하는 세탁공장.

이 공장 직원 10명 중 8명은 장애인입니다.

10년 이상 장기 근무한 직원이 여럿일 정도로 회사 분위기가 좋습니다.

동료와 어울리며 일하는 것이 장애인 근로자에게 가장 큰 즐거움입니다.

<인터뷰> 이미순(지적장애 2급) : "일해서 좋고요, 회사 사람들이랑 이야기하는 게 좋고, 어울려서 이야기하는 것하고 (좋아요.) 집에 있으면 심심하잖아요."

장애인 표준 사업장은 경남 6곳, 전국 135곳에서 장애인 3,560명이 일을 하며 희망을 키우고 있습니다.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장애인들에게 일터는 꿈을 만드는 희망공장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