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폰 결제 사기, 말로만 구제
입력 2013.04.25 (09:39) 수정 2013.04.25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대전화로 문자를 보낸 뒤 개인정보를 해킹해 소액 결제를 하게 하는 '스미싱'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이동통신사들이 피해구제 과정에서 피해 요금을 모바일 결제업체 등 요금 부담을 떠넘겨 물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 모씨는 얼마전 휴대전화 문자를 확인하다가 개인정보를 해킹 당했습니다.

상품할인해준다는 문자였는데 거꾸로 25만 원을 결제하라는 청구서까지 받았습니다.

휴대전화 소액결제 사기 이른바 '스미싱'입니다.

김 씨는 스미싱 피해자들의 요금을 받지 않는다는 이동통신사들의 발표를 믿고 경찰의 확인서를 받아 통신사에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피해 구제는 커녕 거꾸로 요금 납부 독촉을 받았습니다.

<녹취> 김OO (스미싱 피해자/음성변조) : "해결해주겠지 금방. 1주일이 지나고 2주일이 지나고 그런 건 없고 오히려 내가 전화해서 (미납)통보받고, 그러니까 정말 답답하고 화가 나더라고요."

이동통신사들은 소액 결제 대행사나 게임업체 등에 피해 요금을 떠넘겼습니다.

<녹취> 00통신사 직원(음성변조) : "정말 여러 관련 기관과 관련 업체가 같이 통일된 프로세스를 잡아야지만 처리가 되잖아요…."

전국적으로 휴대전화 소액 결제 사기 피해자는 모두 3천 여 명.

피해액은 7억 원 정도로 추산됩니다.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신종 사기 피해를 입었지만, 이동통신사들의 말뿐인 대책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스마트폰 결제 사기, 말로만 구제
    • 입력 2013-04-25 09:42:12
    • 수정2013-04-25 10:02:46
    930뉴스
<앵커 멘트>

휴대전화로 문자를 보낸 뒤 개인정보를 해킹해 소액 결제를 하게 하는 '스미싱'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이동통신사들이 피해구제 과정에서 피해 요금을 모바일 결제업체 등 요금 부담을 떠넘겨 물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 모씨는 얼마전 휴대전화 문자를 확인하다가 개인정보를 해킹 당했습니다.

상품할인해준다는 문자였는데 거꾸로 25만 원을 결제하라는 청구서까지 받았습니다.

휴대전화 소액결제 사기 이른바 '스미싱'입니다.

김 씨는 스미싱 피해자들의 요금을 받지 않는다는 이동통신사들의 발표를 믿고 경찰의 확인서를 받아 통신사에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피해 구제는 커녕 거꾸로 요금 납부 독촉을 받았습니다.

<녹취> 김OO (스미싱 피해자/음성변조) : "해결해주겠지 금방. 1주일이 지나고 2주일이 지나고 그런 건 없고 오히려 내가 전화해서 (미납)통보받고, 그러니까 정말 답답하고 화가 나더라고요."

이동통신사들은 소액 결제 대행사나 게임업체 등에 피해 요금을 떠넘겼습니다.

<녹취> 00통신사 직원(음성변조) : "정말 여러 관련 기관과 관련 업체가 같이 통일된 프로세스를 잡아야지만 처리가 되잖아요…."

전국적으로 휴대전화 소액 결제 사기 피해자는 모두 3천 여 명.

피해액은 7억 원 정도로 추산됩니다.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신종 사기 피해를 입었지만, 이동통신사들의 말뿐인 대책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