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회복지 공무원, 38% 우울 치료 필요
입력 2013.05.10 (09:49) 수정 2013.05.10 (10:1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회복지 공무원들의 업무 과중으로 인한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만, 요즘은 안타까운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는 등 그 심각성이 더욱 커지는 것 같습니다.

사회복지공무원 10명 중 9명꼴로 업무상 탈진 상태, 또 4명은 상담 치료가 필요할 만큼 심각한 우울감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안양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전 8시, 이현미 사회복지사가 하루를 시작합니다.

오늘은 지역 어르신들이 관광 가는 날.

돌아서니 벌써 도움을 호소하는 주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녹추;> " 할머니 지금 식구가 어떻게 되세요?"

사회복지 공무원의 업무는 13개 정부부처, 292개 사무에 걸쳐 있습니다.

복지수혜 대상자는 2011년 천 17만 명으로 5년 전보다 157% 늘었습니다.

같은 기간 늘어난 복지공무원 수는 불과 4.4%.

<녹취> "할머니 다리가 더 안 좋아지신 거 같아요?"

눈코 뜰새 없는 하루...

더욱 힘든 건 민원인들로부터 겪는 일상적 스트레습니다.

<인터뷰> 이현미(서울 은평구 사회복지 공무) : "울고 폭언에 폭력에 무기력한 분들을 상대하면 그것 자체만으로도 굉장히 기운 빠지고 힘들잖아요."

조사 결과, 실제 사회복지공무원 90%가 업무 관련 탈진 상태, 중등도 이상의 우울증세를 보인 공무원도 38%나 됐습니다.

모두 치료와 상담이 필요한 상태입니다.

남성보다는 여성이, 5년에서 15년 사이 경력자, 연령은 30대가 가장 심각했습니다.

<녹취> 임상혁(노동환경건강연구소) : " 직무 스트레스가 굉장히 높습니다. 업무량이 너무, 너무 높아요. 상위 5%에 들 정도로 굉장히 높은 업무량을 갖고 있고요 "

정부는 올해 2천명 이상을 더 채용하기로 했지만 복지사들의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녹취> 김재훈(세상을 바꾸는 사회복지사) : " 2014년까지 7천명을 고용하겠다고 확장해서 늘리겠다고 발표했던 내용입니다. 이전 정부에서 계획했던 거를 수행하는 수준밖에 안되는거죠"

사회복지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복지공무원들의 업무량은 현실화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사회복지 공무원, 38% 우울 치료 필요
    • 입력 2013-05-10 09:59:33
    • 수정2013-05-10 10:10:43
    930뉴스
<앵커 멘트>

사회복지 공무원들의 업무 과중으로 인한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만, 요즘은 안타까운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는 등 그 심각성이 더욱 커지는 것 같습니다.

사회복지공무원 10명 중 9명꼴로 업무상 탈진 상태, 또 4명은 상담 치료가 필요할 만큼 심각한 우울감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안양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전 8시, 이현미 사회복지사가 하루를 시작합니다.

오늘은 지역 어르신들이 관광 가는 날.

돌아서니 벌써 도움을 호소하는 주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녹추;> " 할머니 지금 식구가 어떻게 되세요?"

사회복지 공무원의 업무는 13개 정부부처, 292개 사무에 걸쳐 있습니다.

복지수혜 대상자는 2011년 천 17만 명으로 5년 전보다 157% 늘었습니다.

같은 기간 늘어난 복지공무원 수는 불과 4.4%.

<녹취> "할머니 다리가 더 안 좋아지신 거 같아요?"

눈코 뜰새 없는 하루...

더욱 힘든 건 민원인들로부터 겪는 일상적 스트레습니다.

<인터뷰> 이현미(서울 은평구 사회복지 공무) : "울고 폭언에 폭력에 무기력한 분들을 상대하면 그것 자체만으로도 굉장히 기운 빠지고 힘들잖아요."

조사 결과, 실제 사회복지공무원 90%가 업무 관련 탈진 상태, 중등도 이상의 우울증세를 보인 공무원도 38%나 됐습니다.

모두 치료와 상담이 필요한 상태입니다.

남성보다는 여성이, 5년에서 15년 사이 경력자, 연령은 30대가 가장 심각했습니다.

<녹취> 임상혁(노동환경건강연구소) : " 직무 스트레스가 굉장히 높습니다. 업무량이 너무, 너무 높아요. 상위 5%에 들 정도로 굉장히 높은 업무량을 갖고 있고요 "

정부는 올해 2천명 이상을 더 채용하기로 했지만 복지사들의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녹취> 김재훈(세상을 바꾸는 사회복지사) : " 2014년까지 7천명을 고용하겠다고 확장해서 늘리겠다고 발표했던 내용입니다. 이전 정부에서 계획했던 거를 수행하는 수준밖에 안되는거죠"

사회복지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복지공무원들의 업무량은 현실화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