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대북 대화 유도 가속화…中과 공조 추진
입력 2013.05.15 (06:06) 수정 2013.05.15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에 뒤이어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려는 한국과 미국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압박과 대화 유도라는 투트랙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중국과의 공조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정상회담 이후 일주일만에 한국과 미국 6자회담 대표가 만났습니다.

북한의 변화를 촉구하는 정상회담의 메시지를 재확인하고 구체적인 후속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섭니다.

<녹취>임성남(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청와대와 통일부도 방문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중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을 다시 한번 주문했습니다.

<녹취>데이비스(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데이비스 대표는 어제 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과 일본을 차례대로 방문합니다.

한미중 공조가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우리 정부도 최근 금융 제재로 표면화된 중국의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녹취>윤병세(외교부 장관/지난 12일 KBS 일요진단): "하나는 북한의 안정, 둘째는 비핵화, 이렇게 두가지가 (중국의) 제일 중요한 목표인데 최근 들어서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 과거 어느때보다 협조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남북대화나 6자 회담, 혹은 변형된 형태의 4자 회담 등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낼 압박과 유인책이 구체화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한미, 대북 대화 유도 가속화…中과 공조 추진
    • 입력 2013-05-15 06:07:44
    • 수정2013-05-15 07:32: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에 뒤이어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려는 한국과 미국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압박과 대화 유도라는 투트랙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중국과의 공조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정상회담 이후 일주일만에 한국과 미국 6자회담 대표가 만났습니다.

북한의 변화를 촉구하는 정상회담의 메시지를 재확인하고 구체적인 후속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섭니다.

<녹취>임성남(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청와대와 통일부도 방문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중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을 다시 한번 주문했습니다.

<녹취>데이비스(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데이비스 대표는 어제 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과 일본을 차례대로 방문합니다.

한미중 공조가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우리 정부도 최근 금융 제재로 표면화된 중국의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녹취>윤병세(외교부 장관/지난 12일 KBS 일요진단): "하나는 북한의 안정, 둘째는 비핵화, 이렇게 두가지가 (중국의) 제일 중요한 목표인데 최근 들어서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 과거 어느때보다 협조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남북대화나 6자 회담, 혹은 변형된 형태의 4자 회담 등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낼 압박과 유인책이 구체화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