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반시설 부족·높은 물가까지…세종시 ‘이중고’
입력 2013.05.15 (06:20) 수정 2013.05.15 (06: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족한 기반시설 탓에 불편을 겪었던 세종시 첫마을 주민들이 이번엔 높은 물가탓에 울상입니다.

생활물가를 비교해봤더니 쌀과 칼국수 등 10개 품목에서 세종 정부청사 주변의 물가가 인근 대도시인 대전보다 비쌌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렴한 가격에 서민들에게 한끼 식사로 인기있는 칼국수.

정부세종청사 인근 이 아파트단지 상의 칼국수 가격은 한그릇에 6천 원입니다.

인근 대전시의 칼국수 평균 가격 4,519원보다 20% 이상 비쌉니다.

세종시 조사결과 세종시 첫마을에서 판매되는 쌀과 한우 쇠고기 등 10여 개 품목이 대전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이종순(세종시 한솔동): "여기가 많이 비싼 것 같아요. (질문)어떤게 제일 비싼 것 같으세요? 전체적으로 다 조금씩 비싼 것 같아요."

고물가의 원인은 비싼 상가 분양가와 임대료.

지난해 초 분양 당시만 해도 세종시 부동산 열기가 고조되면서 예상 분양가보다 1.5배 정도 높은 가격에 상가 분양이 이뤄졌습니다.

그러다 보니 임대료도 첫마을이 대전보다 2배 가까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싼 인건비도 고물가의 원인으로 꼽힙니다.

<인터뷰>김길숙(세종시 한솔동): "인건비도 비싸고 사람구하기도 힘들어요. 가게세도 비싸니까 건물주도 비싸게 샀을 거예요."

<인터뷰>김용성(세종시 생활경제담당): "최고가 입찰하다 보니까 분양가가 높아서 가격 맞추려다 보니까 다소 물가가 높게 책정된 부분이 있습니다."

부동산 열기로 인한 높은 분양가 부담이 고스란히 소비자 몫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기반시설 부족·높은 물가까지…세종시 ‘이중고’
    • 입력 2013-05-15 06:23:13
    • 수정2013-05-15 06:49: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부족한 기반시설 탓에 불편을 겪었던 세종시 첫마을 주민들이 이번엔 높은 물가탓에 울상입니다.

생활물가를 비교해봤더니 쌀과 칼국수 등 10개 품목에서 세종 정부청사 주변의 물가가 인근 대도시인 대전보다 비쌌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렴한 가격에 서민들에게 한끼 식사로 인기있는 칼국수.

정부세종청사 인근 이 아파트단지 상의 칼국수 가격은 한그릇에 6천 원입니다.

인근 대전시의 칼국수 평균 가격 4,519원보다 20% 이상 비쌉니다.

세종시 조사결과 세종시 첫마을에서 판매되는 쌀과 한우 쇠고기 등 10여 개 품목이 대전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이종순(세종시 한솔동): "여기가 많이 비싼 것 같아요. (질문)어떤게 제일 비싼 것 같으세요? 전체적으로 다 조금씩 비싼 것 같아요."

고물가의 원인은 비싼 상가 분양가와 임대료.

지난해 초 분양 당시만 해도 세종시 부동산 열기가 고조되면서 예상 분양가보다 1.5배 정도 높은 가격에 상가 분양이 이뤄졌습니다.

그러다 보니 임대료도 첫마을이 대전보다 2배 가까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싼 인건비도 고물가의 원인으로 꼽힙니다.

<인터뷰>김길숙(세종시 한솔동): "인건비도 비싸고 사람구하기도 힘들어요. 가게세도 비싸니까 건물주도 비싸게 샀을 거예요."

<인터뷰>김용성(세종시 생활경제담당): "최고가 입찰하다 보니까 분양가가 높아서 가격 맞추려다 보니까 다소 물가가 높게 책정된 부분이 있습니다."

부동산 열기로 인한 높은 분양가 부담이 고스란히 소비자 몫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