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흔들린 아이 증후군’이란?…원인과 예방법
입력 2013.05.22 (21:25) 수정 2013.05.22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창원 어린이집 사건을 계기로 관심을 끄는게 쉐이큰 베이비 증후군, 바로 흔들린 아이 증후군입니다.

2살이 안 된 영유아를 키우는 집이라면 특히 주의를 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채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안아주고 흔들고…

아이를 잠잠케 하기 위한 어른의 무의식적인 노력입니다.

<인터뷰> 김은주(서울 난향동) : "안 좋은 걸 알지만 너무너무 힘들 땐 올렸다 내리는 거 하긴 해요."

'흔들린 아이 증후군은' 2세 이하 영유아가 심하게 흔들려, 치명적인 뇌출혈과 뇌부종, 망막출혈이 발생하는 증상입니다.

흔드는 것만으로 어떻게 치명적 손상이 올 수 있을까?

성인의 머리 무게는 체중의 2%이지만, 아기는 10%로 몸에 비해 무겁고 머리를 지탱하는 목근육도 덜 발달한 상탭니다.

스스로 머리를 가누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심하게 흔들리면 뇌척수액에 떠있는 뇌가 두개골에 부딪히고 혈관이 찢어져 뇌출혈이 발생하는 겁니다.

<인터뷰> 박상민(고려대구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이유 없는 보챔, 늘어짐, 구토 증상으로 나타나게 되고 약 30%에서 사망하게 되며, 60%에서는 뇌사, 간질, 발달장애를 겪게 됩니다."

가볍게 한두 번 흔든 정도는 괜찮지만, 앞뒤로 여러 번 심하게 흔들리면 문제가 됩니다.

따라서 영유아를 안을 때는 반드시 목을 받쳐 안고, 울거나 보챌 때 흔들기보다는 가볍게 토닥여 주는 게 좋습니다.

아이가 좋아한다 해서 위로 던졌다 받는다거나, 또는 아기 팔을 잡고 흔드는 행동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흔들린 아이 증후군’이란?…원인과 예방법
    • 입력 2013-05-22 21:25:30
    • 수정2013-05-22 22:00:20
    뉴스 9
<앵커 멘트>

창원 어린이집 사건을 계기로 관심을 끄는게 쉐이큰 베이비 증후군, 바로 흔들린 아이 증후군입니다.

2살이 안 된 영유아를 키우는 집이라면 특히 주의를 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채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안아주고 흔들고…

아이를 잠잠케 하기 위한 어른의 무의식적인 노력입니다.

<인터뷰> 김은주(서울 난향동) : "안 좋은 걸 알지만 너무너무 힘들 땐 올렸다 내리는 거 하긴 해요."

'흔들린 아이 증후군은' 2세 이하 영유아가 심하게 흔들려, 치명적인 뇌출혈과 뇌부종, 망막출혈이 발생하는 증상입니다.

흔드는 것만으로 어떻게 치명적 손상이 올 수 있을까?

성인의 머리 무게는 체중의 2%이지만, 아기는 10%로 몸에 비해 무겁고 머리를 지탱하는 목근육도 덜 발달한 상탭니다.

스스로 머리를 가누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심하게 흔들리면 뇌척수액에 떠있는 뇌가 두개골에 부딪히고 혈관이 찢어져 뇌출혈이 발생하는 겁니다.

<인터뷰> 박상민(고려대구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이유 없는 보챔, 늘어짐, 구토 증상으로 나타나게 되고 약 30%에서 사망하게 되며, 60%에서는 뇌사, 간질, 발달장애를 겪게 됩니다."

가볍게 한두 번 흔든 정도는 괜찮지만, 앞뒤로 여러 번 심하게 흔들리면 문제가 됩니다.

따라서 영유아를 안을 때는 반드시 목을 받쳐 안고, 울거나 보챌 때 흔들기보다는 가볍게 토닥여 주는 게 좋습니다.

아이가 좋아한다 해서 위로 던졌다 받는다거나, 또는 아기 팔을 잡고 흔드는 행동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