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인진드기’ 바이러스 두 번째 사망자 공식 확인
입력 2013.05.23 (19:03) 수정 2013.05.23 (20: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16일에 제주에서 숨진 70대 남성이 진드기가 옮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로써 진드기 바이러스로 숨진 국내 사망자는 두 명으로 늘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범기영 기자.

네, 범기영입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질병관리본부는 조금 전 국내에서 SFTS,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에 감염된 두 번째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번째 감염자는 지난 16일 제주도에서 숨진 73살 강모 씨입니다.

제주도에서 과수원을 경작하면서 소를 키워온 농민인데요.

평상시 작업 도중에 진드기에 자주 노출돼 오다가 SFTS 바이러스를 가진 진드기에 물리면서 감염됐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습니다.

이 환자는 지난 2일 고열과 근육통을 호소하기 시작했고 가슴과 등 부분에서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확인됐습니다.

8일에는 제주 지역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16일에 결국 숨졌습니다.

보건당국은 강 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보건원에 역학조사를 의뢰했고 오늘 SFTS바이러스 감염을 확진했습니다.

이로써 국내에서 SFTS 사망자로 확인된 사례는 지난해 8월 숨진 강원도에 거주하던 63세 여성에 이어 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SFTS 바이러스를 옮기는 작은소참진드기는 전국에 서식하고 현재까지는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야외활동을 할 때 긴소매와 긴 바지를 입는 등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살인진드기’ 바이러스 두 번째 사망자 공식 확인
    • 입력 2013-05-23 19:06:57
    • 수정2013-05-23 20:04:44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 16일에 제주에서 숨진 70대 남성이 진드기가 옮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로써 진드기 바이러스로 숨진 국내 사망자는 두 명으로 늘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범기영 기자.

네, 범기영입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질병관리본부는 조금 전 국내에서 SFTS,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에 감염된 두 번째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번째 감염자는 지난 16일 제주도에서 숨진 73살 강모 씨입니다.

제주도에서 과수원을 경작하면서 소를 키워온 농민인데요.

평상시 작업 도중에 진드기에 자주 노출돼 오다가 SFTS 바이러스를 가진 진드기에 물리면서 감염됐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습니다.

이 환자는 지난 2일 고열과 근육통을 호소하기 시작했고 가슴과 등 부분에서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확인됐습니다.

8일에는 제주 지역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16일에 결국 숨졌습니다.

보건당국은 강 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보건원에 역학조사를 의뢰했고 오늘 SFTS바이러스 감염을 확진했습니다.

이로써 국내에서 SFTS 사망자로 확인된 사례는 지난해 8월 숨진 강원도에 거주하던 63세 여성에 이어 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SFTS 바이러스를 옮기는 작은소참진드기는 전국에 서식하고 현재까지는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야외활동을 할 때 긴소매와 긴 바지를 입는 등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