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성남시, 판교 재개발 이주 문제 놓고 충돌
입력 2013.05.23 (21:43) 수정 2013.05.23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낮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앞에서 LH공사직원들과 성남시 공무원들 사이에 난데없는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최광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LH 공사 직원들과 성남시청 공무원들이 뒤엉켜 있습니다.

시청에서 몰고 온 포크레인 앞엔 LH 공사 직원이 드러누웠고, 난데없는 추격전도 벌어집니다.

성남시 측에서 LH 공사 사옥앞 시유지에 설치된 철제 펜스 등 무허가 구조물을 철거한뒤 사내 위생 점검을 위해 진입을 시도하면서 벌어진 충돌입니다.

표면적으로는 불법행위 단속이 명분이었지만, 갈등이 이렇게 커지게 된 데는 구 시가지 재개발 방식을 둘러싼 양측의 첨예한 입장차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LH공사가 최근 재개발 원주민들이 입주할 예정이었던 아파트 일부를 경기 침체등의 이유로 일반 분양으로 전환하겠다고 하자 성남시가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인터뷰> 조명현(LH 도시재생사업처장) : "주택이 빈 집으로 있음에도 공급이 안되다 보니까 전세 가격이 폭등이 돼서..."

<인터뷰> 한승훈(성남시 대변인) : '재개발 사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됐을 경우 미분양 분량을 일부 성남시가 인수한다는 계획까지..."

성남시는 납득할만한 조치가 나올때까지 계속해서 LH공사를 압박한다는 방침이어서 양측간 충돌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LH-성남시, 판교 재개발 이주 문제 놓고 충돌
    • 입력 2013-05-23 21:44:15
    • 수정2013-05-23 22:04:32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낮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앞에서 LH공사직원들과 성남시 공무원들 사이에 난데없는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최광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LH 공사 직원들과 성남시청 공무원들이 뒤엉켜 있습니다.

시청에서 몰고 온 포크레인 앞엔 LH 공사 직원이 드러누웠고, 난데없는 추격전도 벌어집니다.

성남시 측에서 LH 공사 사옥앞 시유지에 설치된 철제 펜스 등 무허가 구조물을 철거한뒤 사내 위생 점검을 위해 진입을 시도하면서 벌어진 충돌입니다.

표면적으로는 불법행위 단속이 명분이었지만, 갈등이 이렇게 커지게 된 데는 구 시가지 재개발 방식을 둘러싼 양측의 첨예한 입장차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LH공사가 최근 재개발 원주민들이 입주할 예정이었던 아파트 일부를 경기 침체등의 이유로 일반 분양으로 전환하겠다고 하자 성남시가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인터뷰> 조명현(LH 도시재생사업처장) : "주택이 빈 집으로 있음에도 공급이 안되다 보니까 전세 가격이 폭등이 돼서..."

<인터뷰> 한승훈(성남시 대변인) : '재개발 사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됐을 경우 미분양 분량을 일부 성남시가 인수한다는 계획까지..."

성남시는 납득할만한 조치가 나올때까지 계속해서 LH공사를 압박한다는 방침이어서 양측간 충돌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