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새도 ‘줄탁동기’…부화 첫 포착
입력 2013.05.26 (21:25) 수정 2013.05.26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줄탁동기, 병아리가 알을 깨고 나올 때 어미도 밖에서 함께 도와준다.

우리나라 텃새인 박새의 이런 부화 모습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끼 박새 한 마리가 알을 깨고 나오려 안간힘을 씁니다.

어미 새도 부리로 밖에서 껍질을 쪼며 돕습니다.

그리곤 떼어낸 껍질을 먹습니다.

둥지 부근에 껍질을 두면 다른 동물에게 새끼의 위치가 알려져 위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미 새는 둥지 안팎을 오가며 10마리의 새끼에게 먹이를 주느라 분주합니다.

이 같은 박새의 부화 모습은 7년간 추적 관찰하던 중 국내 최초로 포착한 겁니다.

<인터뷰> 명관도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조사원): "박새는 잡식성인데요. 새끼를 키울 때는 나방 애벌레를 먹입니다."

서울 홍릉 숲에 살고 있는 박새의 올해 첫 산란은 지난해보다 2주 늦어졌습니다.

산란기 3,4월의 하루 평균 기온이 지난해보다 1.3도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기후변화 지표종인 박새가 민감한 기온 변화에 반응한 겁니다.

<인터뷰> 박찬열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박사): "지금 너무 추운데 알을 낳아봤자 새끼를 키울 먹이가 없으니까 기온하고 맞춰 가지고 새끼를 낳습니다."

박새는 봄철에 두 차례 정도 산란을 합니다.

하지만, 올해는 1차 산란 시기가 늦어지면서 2차 번식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생명 탄생의 신비함 속에 기후 변화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겁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박새도 ‘줄탁동기’…부화 첫 포착
    • 입력 2013-05-26 21:26:49
    • 수정2013-05-26 21:46:07
    뉴스 9
<앵커 멘트>

줄탁동기, 병아리가 알을 깨고 나올 때 어미도 밖에서 함께 도와준다.

우리나라 텃새인 박새의 이런 부화 모습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끼 박새 한 마리가 알을 깨고 나오려 안간힘을 씁니다.

어미 새도 부리로 밖에서 껍질을 쪼며 돕습니다.

그리곤 떼어낸 껍질을 먹습니다.

둥지 부근에 껍질을 두면 다른 동물에게 새끼의 위치가 알려져 위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미 새는 둥지 안팎을 오가며 10마리의 새끼에게 먹이를 주느라 분주합니다.

이 같은 박새의 부화 모습은 7년간 추적 관찰하던 중 국내 최초로 포착한 겁니다.

<인터뷰> 명관도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조사원): "박새는 잡식성인데요. 새끼를 키울 때는 나방 애벌레를 먹입니다."

서울 홍릉 숲에 살고 있는 박새의 올해 첫 산란은 지난해보다 2주 늦어졌습니다.

산란기 3,4월의 하루 평균 기온이 지난해보다 1.3도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기후변화 지표종인 박새가 민감한 기온 변화에 반응한 겁니다.

<인터뷰> 박찬열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박사): "지금 너무 추운데 알을 낳아봤자 새끼를 키울 먹이가 없으니까 기온하고 맞춰 가지고 새끼를 낳습니다."

박새는 봄철에 두 차례 정도 산란을 합니다.

하지만, 올해는 1차 산란 시기가 늦어지면서 2차 번식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생명 탄생의 신비함 속에 기후 변화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겁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