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가안보국, 무차별 통화기록 수집’ 파문
입력 2013.06.07 (07:28) 수정 2013.06.07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국가안보국이 7년전부터 극비리에 미국인을 포함해 미국내 수백만명의 통화기록을 무차별적으로 수집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국가안보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가안보국이 지난 7년전부터 미국내에서 착발신된 모든 통화기록을 수집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이 미국 해외정보 감시법원이 애국법을 근거로 미국내 통신사에 보낸 극비 명령서를 입수해 보도하면서 밖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명령서는 2038년까지 비밀로 분류된 것인데 유출경위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톰 푸엔타스(전 FBI 부국장 톰 푸엔타스) : "백지 명령서입니다. 특정시간대에 특정번호나 그룹들이 모종의 관련이 있는지를 들여다 보기 위한 것입니다."

미국내 시민단체들은 정부가 무차별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백악관은 테러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조치라면서 철저히 법에 근거한 것이라고 해명에 나섰습니다.

전화번호와 통화시간 등만 수집했을뿐이고 구체적인 통화자 신원 확인과 통화내용 확인을 위해선 별도로 법이 규정한 허가를 받도록 규정돼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의회에서는 의원별로 찬반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야당인 공화당 지도부는 청문회 사안이라며 오바마 행정부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번 논란은 최근 법무부의 언론사찰 의혹과 국세청의 보수단체 표적 세무조사로 궁지에 몰린 오바마 행정부에 또 다른 악재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미 국가안보국, 무차별 통화기록 수집’ 파문
    • 입력 2013-06-07 07:30:34
    • 수정2013-06-07 07:59:5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 국가안보국이 7년전부터 극비리에 미국인을 포함해 미국내 수백만명의 통화기록을 무차별적으로 수집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국가안보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가안보국이 지난 7년전부터 미국내에서 착발신된 모든 통화기록을 수집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이 미국 해외정보 감시법원이 애국법을 근거로 미국내 통신사에 보낸 극비 명령서를 입수해 보도하면서 밖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명령서는 2038년까지 비밀로 분류된 것인데 유출경위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톰 푸엔타스(전 FBI 부국장 톰 푸엔타스) : "백지 명령서입니다. 특정시간대에 특정번호나 그룹들이 모종의 관련이 있는지를 들여다 보기 위한 것입니다."

미국내 시민단체들은 정부가 무차별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백악관은 테러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조치라면서 철저히 법에 근거한 것이라고 해명에 나섰습니다.

전화번호와 통화시간 등만 수집했을뿐이고 구체적인 통화자 신원 확인과 통화내용 확인을 위해선 별도로 법이 규정한 허가를 받도록 규정돼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의회에서는 의원별로 찬반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야당인 공화당 지도부는 청문회 사안이라며 오바마 행정부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번 논란은 최근 법무부의 언론사찰 의혹과 국세청의 보수단체 표적 세무조사로 궁지에 몰린 오바마 행정부에 또 다른 악재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