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천 원권 ‘위조지폐’ 5만여 장 제조·유통 40대 영장
입력 2013.06.07 (19:10) 수정 2013.06.07 (19:5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천원권 위조 지폐 5만여 장을 만들어 유통시킨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위조된 지폐는 노약자가 운영하는 소규모 상점에서 주로 사용됐습니다.

우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천원권 위조지폐를 유통시킨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위조한 화폐만 5만장에 이릅니다.

경찰에 적발된 48살 김 씨는 지난 2005년 3월부터 8년동안 컴퓨터 프로그램과 컬러 프린터를 이용해 5천원권 위조지폐를 만들어 전국 상점에서 2억 2천여 만원을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상점에서 소액 물품을 산 뒤 거스름 돈을 돌려받는 방법으로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김 씨는 지폐에 새겨진 홀로그램까지 조작해 식별을 어렵게 했고 지문이 남을 것을 대비해 위폐제조시 수술용 고무장갑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김 씨는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CCTV가 없거나 노약자가 운영하는 영세 슈퍼마켓이나 철물점 등에서 위조지폐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위폐를 사용할 때 주로 고액권을 내고 소액의 물품을 사는 경우가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5천 원권 ‘위조지폐’ 5만여 장 제조·유통 40대 영장
    • 입력 2013-06-07 19:13:02
    • 수정2013-06-07 19:57:04
    뉴스 7
<앵커 멘트>

5천원권 위조 지폐 5만여 장을 만들어 유통시킨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위조된 지폐는 노약자가 운영하는 소규모 상점에서 주로 사용됐습니다.

우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천원권 위조지폐를 유통시킨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위조한 화폐만 5만장에 이릅니다.

경찰에 적발된 48살 김 씨는 지난 2005년 3월부터 8년동안 컴퓨터 프로그램과 컬러 프린터를 이용해 5천원권 위조지폐를 만들어 전국 상점에서 2억 2천여 만원을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상점에서 소액 물품을 산 뒤 거스름 돈을 돌려받는 방법으로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김 씨는 지폐에 새겨진 홀로그램까지 조작해 식별을 어렵게 했고 지문이 남을 것을 대비해 위폐제조시 수술용 고무장갑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김 씨는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CCTV가 없거나 노약자가 운영하는 영세 슈퍼마켓이나 철물점 등에서 위조지폐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위폐를 사용할 때 주로 고액권을 내고 소액의 물품을 사는 경우가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