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고를 새 것으로…부활하는 ‘재제조 산업’
입력 2013.06.21 (06:40) 수정 2013.06.21 (07: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고품을 분해한 뒤 일부만 바꿔 새 것으로 재탄생시킨 제품을 재제조품이라고 하는데요,

카트리지나, 자동차 부품들이 그렇습니다.

그런데 저렴한 가격에 품질은 거의 똑같아 요즘 이 재제조품이 부쩍 주목을 받고있습니다.

양성모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차된 승용차를 한 시간쯤 분해하자, 발전기와 모터 등 재제조가 가능한 부품 5가지가 나옵니다.

수거한 부품은 재제조 공장으로 옮겨져 차종과 상태에 따라 분리됩니다.

부품을 손으로 일일이 다시 분해하고 깨끗이 세척한 뒤 연마 과정을 거칩니다.

<녹취> "부품을 분해해 온 거를 표면을 매끄럽게 연마를 하는 겁니다."

소모품을 교체하고 다시 조립하면 신품과 똑같은 모양의 재제조품이 탄생합니다.

이 자동차 부품의 소비자가는 6만 6천 원인데요, 반면 순정품은 13만 원입니다.

보통 재제조품은 순정품에 비해 30에서 최고 60% 싸게 판매됩니다.

성능은 어떨까?

차량용 발전기의 출력시험에선 재제조품 93암페어, 신품 99암페어로 모두 기준을 만족시켰습니다.

등속 조인트의 성능을 측정하는 시험에서도 결과는 비슷했습니다.

<인터뷰>정도현(자동차부품연구원 센터장) : "국가 인증을 받은 재제조품은 신품과 동등한 성능을 확보한 그런 제품들입니다."

자동차 부품 외에도 프린터 카트리지 등 현재 국내에 유통되는 재제조품은 모두 25가지.

관련법이 처음 만들어진 2005년, 7개 제품에 2천5백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7천5백억 원으로 커졌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중고를 새 것으로…부활하는 ‘재제조 산업’
    • 입력 2013-06-21 06:42:28
    • 수정2013-06-21 07:03:4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고품을 분해한 뒤 일부만 바꿔 새 것으로 재탄생시킨 제품을 재제조품이라고 하는데요,

카트리지나, 자동차 부품들이 그렇습니다.

그런데 저렴한 가격에 품질은 거의 똑같아 요즘 이 재제조품이 부쩍 주목을 받고있습니다.

양성모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차된 승용차를 한 시간쯤 분해하자, 발전기와 모터 등 재제조가 가능한 부품 5가지가 나옵니다.

수거한 부품은 재제조 공장으로 옮겨져 차종과 상태에 따라 분리됩니다.

부품을 손으로 일일이 다시 분해하고 깨끗이 세척한 뒤 연마 과정을 거칩니다.

<녹취> "부품을 분해해 온 거를 표면을 매끄럽게 연마를 하는 겁니다."

소모품을 교체하고 다시 조립하면 신품과 똑같은 모양의 재제조품이 탄생합니다.

이 자동차 부품의 소비자가는 6만 6천 원인데요, 반면 순정품은 13만 원입니다.

보통 재제조품은 순정품에 비해 30에서 최고 60% 싸게 판매됩니다.

성능은 어떨까?

차량용 발전기의 출력시험에선 재제조품 93암페어, 신품 99암페어로 모두 기준을 만족시켰습니다.

등속 조인트의 성능을 측정하는 시험에서도 결과는 비슷했습니다.

<인터뷰>정도현(자동차부품연구원 센터장) : "국가 인증을 받은 재제조품은 신품과 동등한 성능을 확보한 그런 제품들입니다."

자동차 부품 외에도 프린터 카트리지 등 현재 국내에 유통되는 재제조품은 모두 25가지.

관련법이 처음 만들어진 2005년, 7개 제품에 2천5백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7천5백억 원으로 커졌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