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사고 수습하다 2차 사고 발생…4명 사상
입력 2013.06.21 (19:05) 수정 2013.06.21 (19:3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서해안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나 멈춰서 있던 승용차를 뒤따르던 화물차가 들이받아 한 명이 숨지고 세 명이 다쳤습니다.

2차 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속도로에서 방향을 잃은 승용차가 갓길 가드레일에 부딪힌 뒤 중앙분리대로 튕겨져 나갑니다.

또 다른 승용차가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사고 승용차 뒤로 가 멈춰섭니다.

3분 뒤, 뒤따라오던 22톤 화물차가 멈춰서있던 차량 두 대를 들이받습니다.

이 사고로 뒷 승용차에 타고 있던 19살 김모 양이 숨지고, 28살 안모 씨 등 3명이 다쳤습니다.

<인터뷰> 임정택(경감/고속도로 순찰대) : "이번 사고는 사고 발생시 신속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지 않고, 현장에서 수습하려다가 대형사고로 이어진.."

당시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춰있었지만, 사고 현장에는 삼각대 등 안전 장비는 설치하지 않았습니다.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2차 사고는 백 건당 5.5명이 숨져 일반 교통사고보다 치사율이 두 배 가량 높습니다.

<인터뷰> 주용식(한국도로공사) : "이동이 가능하면 갓길로 이동해 주시고, 이동이 불가능하면 사람만이라도 도로 밖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최근 3년 동안 고속도로 2차 사고로 숨진 사람만 백25명.

전문가들은 적어도 2백미터 후방에 삼각대 등 안전장비를 설치하고, 주행할 때는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사고를 줄일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교통사고 수습하다 2차 사고 발생…4명 사상
    • 입력 2013-06-21 19:09:34
    • 수정2013-06-21 19:37:26
    뉴스 7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서해안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나 멈춰서 있던 승용차를 뒤따르던 화물차가 들이받아 한 명이 숨지고 세 명이 다쳤습니다.

2차 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속도로에서 방향을 잃은 승용차가 갓길 가드레일에 부딪힌 뒤 중앙분리대로 튕겨져 나갑니다.

또 다른 승용차가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사고 승용차 뒤로 가 멈춰섭니다.

3분 뒤, 뒤따라오던 22톤 화물차가 멈춰서있던 차량 두 대를 들이받습니다.

이 사고로 뒷 승용차에 타고 있던 19살 김모 양이 숨지고, 28살 안모 씨 등 3명이 다쳤습니다.

<인터뷰> 임정택(경감/고속도로 순찰대) : "이번 사고는 사고 발생시 신속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지 않고, 현장에서 수습하려다가 대형사고로 이어진.."

당시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춰있었지만, 사고 현장에는 삼각대 등 안전 장비는 설치하지 않았습니다.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2차 사고는 백 건당 5.5명이 숨져 일반 교통사고보다 치사율이 두 배 가량 높습니다.

<인터뷰> 주용식(한국도로공사) : "이동이 가능하면 갓길로 이동해 주시고, 이동이 불가능하면 사람만이라도 도로 밖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최근 3년 동안 고속도로 2차 사고로 숨진 사람만 백25명.

전문가들은 적어도 2백미터 후방에 삼각대 등 안전장비를 설치하고, 주행할 때는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사고를 줄일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