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상ㆍ재해
장마전선 남하…충청·남부 최고 150mm 비
입력 2013.07.02 (21:01) 수정 2013.07.02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마전선이 남하하면서 중부지방의 비는 약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충청과 남부지방엔 내일도 최고 150mm가 넘는 국지성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서울 명동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성한 기자, 하루종일 비가 오락가락했는데, 지금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서울의 비는 저녁부터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고, 지금은 다시 비가 오고 있습니다.

퇴근길 시민들도 다시 우산을 펼쳐들고 하나 둘 집으로 향하는 모습입니다.

오늘 중부지방은 곳곳에 세찬 비가 쏟아지면서 50mm 안팎의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이 시각 현재 장마전선은 남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서울, 경기와 강원도의 비는 밤새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는 충청과 남부지방에 강한 장맛비가 집중되겠습니다.

특히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충청과 호남지방에는 돌풍이 불고 벼락이 치면서 시간당 최고 4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충청과 호남지방에 70에서 최고 150mm, 영남지방과 제주도에는 30에서 80mm의 비가 더 오겠습니다.

장마전선은 앞으로 일주일 정도 중부와 남부를 오르내리며 국지성 호우를 뿌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 명동에서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장마전선 남하…충청·남부 최고 150mm 비
    • 입력 2013-07-02 21:02:01
    • 수정2013-07-02 22:10:07
    뉴스 9
<앵커 멘트>

장마전선이 남하하면서 중부지방의 비는 약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충청과 남부지방엔 내일도 최고 150mm가 넘는 국지성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서울 명동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성한 기자, 하루종일 비가 오락가락했는데, 지금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서울의 비는 저녁부터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고, 지금은 다시 비가 오고 있습니다.

퇴근길 시민들도 다시 우산을 펼쳐들고 하나 둘 집으로 향하는 모습입니다.

오늘 중부지방은 곳곳에 세찬 비가 쏟아지면서 50mm 안팎의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이 시각 현재 장마전선은 남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서울, 경기와 강원도의 비는 밤새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는 충청과 남부지방에 강한 장맛비가 집중되겠습니다.

특히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충청과 호남지방에는 돌풍이 불고 벼락이 치면서 시간당 최고 4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충청과 호남지방에 70에서 최고 150mm, 영남지방과 제주도에는 30에서 80mm의 비가 더 오겠습니다.

장마전선은 앞으로 일주일 정도 중부와 남부를 오르내리며 국지성 호우를 뿌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 명동에서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