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재발 방지 보장돼야”
입력 2013.07.08 (06:42) 수정 2013.07.08 (07: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노심초사하던 기업인들은 공단 정상화 합의에 반색하면서 재발방지를 강조했습니다.

공단이 재가동이 되더라도 국내외로 생산 기지를 계속 분산하겠다는 기업도 상당수입니다.

이해연기자입니다.

<리포트>

입주기업인들의 얼굴이 모처럼 밝아졌습니다.

벼랑 끝에 몰렸던 개성공단이 회생할 길이 생겨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겁니다.

<녹취> "이번에 잘된 거예요. 고생 많았어요. 잘해 보자고요. "

특히 석 달 넘게 사실상 손을 놓다시피 했던 의류업체들이 바빠졌습니다.

이미 가을 물량은 포기한 상황.

내년 봄 물량이라도 확보하려면 떠난 거래처의 마음을 되돌리는 게 급선무인데, 최소 석 달 이상 걸릴 거란 예상입니다.

무엇보다 기업들은 재발방지책이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성현상((주)만선대표) : "(재발 방지 보장) 이런 게 선결이 안 될 때는 바이어들이 오더(주문)도 주지도 않겠지만 기업들이 운영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때문에 기계 전자 부품 업체들중에는 시설 복구 등을 감안해 국내 증설한 생산라인을 당분간 계속 유지하겠다는 곳이 적지 않습니다.

또 위험 분산을 위해 해외 공장 설립 계획도 예정대로 진행하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유동옥(개성공단 입주업체 대표) : "일부 계열사, 하나는 중국 하나는 브라질로 가는 겁니다."

입주기업들은 공단 재가동을 위한 당장의 운영자금도 부족해 이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생생경제] “재발 방지 보장돼야”
    • 입력 2013-07-08 06:50:44
    • 수정2013-07-08 07:18:2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노심초사하던 기업인들은 공단 정상화 합의에 반색하면서 재발방지를 강조했습니다.

공단이 재가동이 되더라도 국내외로 생산 기지를 계속 분산하겠다는 기업도 상당수입니다.

이해연기자입니다.

<리포트>

입주기업인들의 얼굴이 모처럼 밝아졌습니다.

벼랑 끝에 몰렸던 개성공단이 회생할 길이 생겨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겁니다.

<녹취> "이번에 잘된 거예요. 고생 많았어요. 잘해 보자고요. "

특히 석 달 넘게 사실상 손을 놓다시피 했던 의류업체들이 바빠졌습니다.

이미 가을 물량은 포기한 상황.

내년 봄 물량이라도 확보하려면 떠난 거래처의 마음을 되돌리는 게 급선무인데, 최소 석 달 이상 걸릴 거란 예상입니다.

무엇보다 기업들은 재발방지책이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성현상((주)만선대표) : "(재발 방지 보장) 이런 게 선결이 안 될 때는 바이어들이 오더(주문)도 주지도 않겠지만 기업들이 운영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때문에 기계 전자 부품 업체들중에는 시설 복구 등을 감안해 국내 증설한 생산라인을 당분간 계속 유지하겠다는 곳이 적지 않습니다.

또 위험 분산을 위해 해외 공장 설립 계획도 예정대로 진행하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유동옥(개성공단 입주업체 대표) : "일부 계열사, 하나는 중국 하나는 브라질로 가는 겁니다."

입주기업들은 공단 재가동을 위한 당장의 운영자금도 부족해 이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