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실무회담 본격 준비…재발 방지 논의
입력 2013.07.08 (12:19) 수정 2013.07.08 (20: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은 오늘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갖는 등 모레로 다가온 개성공단 실무회담 준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정부는 석달째 가동중단 사태로 기업들의 피해가 막대한 만큼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금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레로 예정된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실무회담을 앞두고 남북 당국간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남북은 오늘 오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전화 접촉을 갖는 등 개성 회담에 앞선 실무적 절차논의를 시작했습니다.

정부는 개성공단 완전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우선적으로 풀어야 할 현안과 시간을 두고 해결해야 할 사안을 나눠서 접근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정치적 이유로 가동중단사태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아야 하는 만큼, 모레 열리는 후속회담에서 발전적 정상화 방안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는 분명히 한 상탭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을 통해 후속회담이 차분하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로 한걸음 다가가는 회담이 될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호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어제 밤 개성공단 입주기업협회 관계자들을 만나 10일부터 시작될 입주기업 방북단의 규모와 시설 장비 점검 방식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오늘부터는 회담 대표 선정과 함께 어떤 의제를 어떤 방식으로 다룰지 본격적으로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KBS뉴스 금철영입니다
  • 개성공단 실무회담 본격 준비…재발 방지 논의
    • 입력 2013-07-08 12:20:48
    • 수정2013-07-08 20:20:13
    뉴스 12
<앵커 멘트>

남북은 오늘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갖는 등 모레로 다가온 개성공단 실무회담 준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정부는 석달째 가동중단 사태로 기업들의 피해가 막대한 만큼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금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레로 예정된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실무회담을 앞두고 남북 당국간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남북은 오늘 오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전화 접촉을 갖는 등 개성 회담에 앞선 실무적 절차논의를 시작했습니다.

정부는 개성공단 완전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우선적으로 풀어야 할 현안과 시간을 두고 해결해야 할 사안을 나눠서 접근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정치적 이유로 가동중단사태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아야 하는 만큼, 모레 열리는 후속회담에서 발전적 정상화 방안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는 분명히 한 상탭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을 통해 후속회담이 차분하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로 한걸음 다가가는 회담이 될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호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어제 밤 개성공단 입주기업협회 관계자들을 만나 10일부터 시작될 입주기업 방북단의 규모와 시설 장비 점검 방식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오늘부터는 회담 대표 선정과 함께 어떤 의제를 어떤 방식으로 다룰지 본격적으로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KBS뉴스 금철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