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U-20 월드컵 16강 진출
[U-20 베스트 골] FIFA도 감탄한 ‘기적의 동점골!’
입력 2013.07.09 (21:49) 수정 2013.07.10 (16: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호쾌한 슛…박지성처럼 세리머니

류승우가 강호 포르투갈의 골문을 뚫습니다.

대포알같이 날아간 호쾌한 중거리슛.

2002년 한일 월드컵 박지성을 연상케하는 세리머니까지 펼쳤습니다.

야유? 들으면 어때, 이기면 되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날린 콜롬비아 킨테로의 왼발슛.

개최국 터키 관중들의 야유를 들어야 했지만, 결승골을 꽂은 킨테로의 기세는 하늘을 찔렀습니다.

‘무적함대’ 상대로 기습 선제골

측면 긴 크로스~곧바로 발리슛.

공에 대한 집중력과 정확한 임팩트가 돋보인 멕시코 곤잘레스의 슛.

무적함대 스페인을 깜짝 놀라게 한 기습 선제골이었습니다.

이것이 ‘발리슛의 정석’

가나 오제르의 발리슛은 더 환상적입니다.

골키퍼가 꼼짝 못하고 당합니다.

가슴 트래핑을 한 후 공을 끝까지 보고 강하게 차 넣었습니다.

칠레는 침몰, 가나는 4강에 진출했습니다.

기적같은 동점골! 졌지만 잘 싸워

연장 후반 추가 시간 정현철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립니다.

수비수 머리를 살짝 맞고 들어간 짜릿한 중거리슛.

비록 승부차기에서 졌지만 끝까지 감동을 선사한 골이었습니다.
  • [U-20 베스트 골] FIFA도 감탄한 ‘기적의 동점골!’
    • 입력 2013-07-09 21:51:11
    • 수정2013-07-10 16:49:25
    뉴스 9
호쾌한 슛…박지성처럼 세리머니

류승우가 강호 포르투갈의 골문을 뚫습니다.

대포알같이 날아간 호쾌한 중거리슛.

2002년 한일 월드컵 박지성을 연상케하는 세리머니까지 펼쳤습니다.

야유? 들으면 어때, 이기면 되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날린 콜롬비아 킨테로의 왼발슛.

개최국 터키 관중들의 야유를 들어야 했지만, 결승골을 꽂은 킨테로의 기세는 하늘을 찔렀습니다.

‘무적함대’ 상대로 기습 선제골

측면 긴 크로스~곧바로 발리슛.

공에 대한 집중력과 정확한 임팩트가 돋보인 멕시코 곤잘레스의 슛.

무적함대 스페인을 깜짝 놀라게 한 기습 선제골이었습니다.

이것이 ‘발리슛의 정석’

가나 오제르의 발리슛은 더 환상적입니다.

골키퍼가 꼼짝 못하고 당합니다.

가슴 트래핑을 한 후 공을 끝까지 보고 강하게 차 넣었습니다.

칠레는 침몰, 가나는 4강에 진출했습니다.

기적같은 동점골! 졌지만 잘 싸워

연장 후반 추가 시간 정현철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립니다.

수비수 머리를 살짝 맞고 들어간 짜릿한 중거리슛.

비록 승부차기에서 졌지만 끝까지 감동을 선사한 골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