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남북정상회담 ‘NLL 회의록’ 공방 재점화
여야, 국가기록원 ‘대화록 실종’ 책임 공방
입력 2013.07.19 (06:06) 수정 2013.07.19 (14: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는 신중론 속에서도 기싸움에 나선 분위깁니다.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에 의심의 눈길을 보냈고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책임론을 강력히 제기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했습니다.

황우여 대표는 대화록이 없다는 것이 아직 최종 확인되지 않은만큼 제대로 찾는 노력이 급선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야권에서 제기된 이른바 이명박 정부 책임론에 대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김태흠(새누리당 원내대변인): "몇몇 참여정부 인사들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찾지 못하는 것을 마치 국가기록원과 이명박 정부의 책임으로 떠넘기려 하는 행태를 보였는데 이는 적반하장이다."

민주당 역시 아직 찾지 못한 것이라며 신중한 분위기입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그러나 대화록이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된다면 노무현 정부의 폐기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이명박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녹취>전병헌(민주당 원내대표): "삭제와 은폐의 전과 있는 이명박 정권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변경이나 폐기가 불가능한 대통령 기록관의 기록 등재나 보관 방식을 알면서도 이런 주장을 한다면 파렴치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국회 정보위 서상기 위원장은 논란이 계속될 경우 국정원에 있는 대화록의 음원 파일 공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여야, 국가기록원 ‘대화록 실종’ 책임 공방
    • 입력 2013-07-19 06:09:27
    • 수정2013-07-19 14:13: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여야는 신중론 속에서도 기싸움에 나선 분위깁니다.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에 의심의 눈길을 보냈고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책임론을 강력히 제기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했습니다.

황우여 대표는 대화록이 없다는 것이 아직 최종 확인되지 않은만큼 제대로 찾는 노력이 급선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야권에서 제기된 이른바 이명박 정부 책임론에 대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김태흠(새누리당 원내대변인): "몇몇 참여정부 인사들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찾지 못하는 것을 마치 국가기록원과 이명박 정부의 책임으로 떠넘기려 하는 행태를 보였는데 이는 적반하장이다."

민주당 역시 아직 찾지 못한 것이라며 신중한 분위기입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그러나 대화록이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된다면 노무현 정부의 폐기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이명박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녹취>전병헌(민주당 원내대표): "삭제와 은폐의 전과 있는 이명박 정권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변경이나 폐기가 불가능한 대통령 기록관의 기록 등재나 보관 방식을 알면서도 이런 주장을 한다면 파렴치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국회 정보위 서상기 위원장은 논란이 계속될 경우 국정원에 있는 대화록의 음원 파일 공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