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데스크 분석] 비극 부른 ‘안전불감증’
입력 2013.07.19 (21:11) 수정 2013.07.19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14일 강원도 춘천이 침수됐습니다.

당국이 댐 수위 조절을 늦게 했거나 배수관로 공사를 잘못해 피해를 키웠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다음날인 15일, 서울 노량진에서 공사용 지하 터널이 침수됐습니다.

불어난 한강물 때문에 침수가 우려됐는데도 공사는 강행됐고, 결국 근로자 7명이 숨졌습니다.

충남 태안에서 일어난 고등학생 익사 사고 역시 안전불감증이 문제였습니다.

캠프 측은 구명 조끼도 입히지 않은 채 학생들을 바다로 뛰어들게 했습니다.

비극이 계속돼도 안전불감증이란 고질병은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근로자 만 명당 안전 사고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그래프인데, 우리나라는 0.73명으로 다른 선진국보다 월등히 많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의 안전 의식 수준이 낮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현 정부는 행정안전부 명칭을 안전행정부로 바꾸며 국민 안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노력한다고 해도 사회 전체의 의식 변화가 병행되지 않는다면 어이없는 원시적 사고들은 줄어들지 않을 것입니다.

데스크 분석이었습니다.
  • [데스크 분석] 비극 부른 ‘안전불감증’
    • 입력 2013-07-19 21:08:01
    • 수정2013-07-19 22:22:31
    뉴스 9
지난 14일 강원도 춘천이 침수됐습니다.

당국이 댐 수위 조절을 늦게 했거나 배수관로 공사를 잘못해 피해를 키웠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다음날인 15일, 서울 노량진에서 공사용 지하 터널이 침수됐습니다.

불어난 한강물 때문에 침수가 우려됐는데도 공사는 강행됐고, 결국 근로자 7명이 숨졌습니다.

충남 태안에서 일어난 고등학생 익사 사고 역시 안전불감증이 문제였습니다.

캠프 측은 구명 조끼도 입히지 않은 채 학생들을 바다로 뛰어들게 했습니다.

비극이 계속돼도 안전불감증이란 고질병은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근로자 만 명당 안전 사고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그래프인데, 우리나라는 0.73명으로 다른 선진국보다 월등히 많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의 안전 의식 수준이 낮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현 정부는 행정안전부 명칭을 안전행정부로 바꾸며 국민 안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노력한다고 해도 사회 전체의 의식 변화가 병행되지 않는다면 어이없는 원시적 사고들은 줄어들지 않을 것입니다.

데스크 분석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