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도로 차선 90% 이상 불량
입력 2013.07.21 (07:14) 수정 2013.07.21 (07:36)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같은 장마철 비오는 밤, 운전하실 때 차선이 잘 안 보인다고 느끼시는 분 많으실겁니다.

어두우니 안 보이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셨나요?

kbs 취재결과, 차선이 보이지 않는 이유가 따로 있었습니다.

서울시내 차선의 90% 이상이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불량 차선이었고, 서울만의 문제도 아니었습니다.

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오는 밤, 날이 어두워지자 도로 위 차선도 흐릿해집니다.

<인터뷰> 택시기사:"비가 좀 많이 오면 오면 맨질맨질하지 뭐 거의 안보여요."

차선이 자동차 불빛을 반사하는 정도를 정한 기준표입니다.

기준은 기관마다 제각각... 2010년 국토부, 지난해는 경찰청, 2009년엔 서울시가 정했습니다.

차선의 반사 성능을 재 봤습니다.

14 mcd (밀리칸델라)..., 기준이 가장 낮은 서울시의 70mcd의 1/4에도 못 미칩니다.

또 다른 곳은 불과 7mcd였습니다.

서울시의 기준으로도 1/10밖에 안되는 수치. 비가 오는 밤이면 제 기능을 못 한다는 겁니다. 이런 도로가 얼마나 될까요?

<녹취> 차선 시공업자 (음성변조):"(정상적인 구역은 서울시내 전체 차선중에 몇 %나 되나요?) 1%도 안됩니다."

서울시내 도로중 불과 1%라는 정상 차선입니다.

차량 불빛을 비추자 선명하게 보입니다.

266mcd, 또 다른 차선은 177mcd로 경찰청과 국토부 기준까지 모두 충족합니다.

정상차선과 불량차선은 한 눈에도 명확하게 차이가 납니다.

차선 도료에 섞는 비드..., 차량 불빛을 반사하는 유리 알갱이입니다.

일반용 비드는 20그램당 천원, 우천용은 7천원 정돕니다.

비오는 밤에도 보이기 위해선 우천용을 써야 하지만, 대부분 일반용을 쓴 겁니다.

<인터뷰> 서울시 교통운영과 관계자:"기준이 안 나온다고 우리한테 구청이나 도로사업소에서 보고된 적이 없어요."

서울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말도 합니다.

<인터뷰> 서울시 교통운영과 관계자:"우천용(유리알갱이)를 쓰는데는 없어요 현재 우리나라, 대한민국에..."

지난해 서울의 비오는 밤은 76일...

하지만 교통사고는 3천여 건으로 평소보다 40%나 많습니다.

특히 대형사고가 많아 43명이 숨지고 3400여 명이 다쳤습니다.

비오는 밤마다, 깜깜이 운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현입니다.
  • 서울 도로 차선 90% 이상 불량
    • 입력 2013-07-21 07:16:31
    • 수정2013-07-21 07:36:43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요즘같은 장마철 비오는 밤, 운전하실 때 차선이 잘 안 보인다고 느끼시는 분 많으실겁니다.

어두우니 안 보이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셨나요?

kbs 취재결과, 차선이 보이지 않는 이유가 따로 있었습니다.

서울시내 차선의 90% 이상이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불량 차선이었고, 서울만의 문제도 아니었습니다.

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오는 밤, 날이 어두워지자 도로 위 차선도 흐릿해집니다.

<인터뷰> 택시기사:"비가 좀 많이 오면 오면 맨질맨질하지 뭐 거의 안보여요."

차선이 자동차 불빛을 반사하는 정도를 정한 기준표입니다.

기준은 기관마다 제각각... 2010년 국토부, 지난해는 경찰청, 2009년엔 서울시가 정했습니다.

차선의 반사 성능을 재 봤습니다.

14 mcd (밀리칸델라)..., 기준이 가장 낮은 서울시의 70mcd의 1/4에도 못 미칩니다.

또 다른 곳은 불과 7mcd였습니다.

서울시의 기준으로도 1/10밖에 안되는 수치. 비가 오는 밤이면 제 기능을 못 한다는 겁니다. 이런 도로가 얼마나 될까요?

<녹취> 차선 시공업자 (음성변조):"(정상적인 구역은 서울시내 전체 차선중에 몇 %나 되나요?) 1%도 안됩니다."

서울시내 도로중 불과 1%라는 정상 차선입니다.

차량 불빛을 비추자 선명하게 보입니다.

266mcd, 또 다른 차선은 177mcd로 경찰청과 국토부 기준까지 모두 충족합니다.

정상차선과 불량차선은 한 눈에도 명확하게 차이가 납니다.

차선 도료에 섞는 비드..., 차량 불빛을 반사하는 유리 알갱이입니다.

일반용 비드는 20그램당 천원, 우천용은 7천원 정돕니다.

비오는 밤에도 보이기 위해선 우천용을 써야 하지만, 대부분 일반용을 쓴 겁니다.

<인터뷰> 서울시 교통운영과 관계자:"기준이 안 나온다고 우리한테 구청이나 도로사업소에서 보고된 적이 없어요."

서울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말도 합니다.

<인터뷰> 서울시 교통운영과 관계자:"우천용(유리알갱이)를 쓰는데는 없어요 현재 우리나라, 대한민국에..."

지난해 서울의 비오는 밤은 76일...

하지만 교통사고는 3천여 건으로 평소보다 40%나 많습니다.

특히 대형사고가 많아 43명이 숨지고 3400여 명이 다쳤습니다.

비오는 밤마다, 깜깜이 운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