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 밤새 시간당 30mm 장맛비…최고 150mm
입력 2013.07.21 (21:09) 수정 2013.07.21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가 때문에 이번주 날씨 궁금하신 분들 많으실텐데요.

내일부터 다시 중부지방에 집중호우성 비가 쏟아지겠고 주 후반엔 남부에도 비가 오겠습니다.

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종일 잔뜩 찌푸린 서울 하늘.

어제에 이어 중부 지방의 장맛비는 주춤했지만 맑은 하늘은 볼 수 없었습니다.

비 구경을 할 수 없는 남부지방에선 오늘도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포항이 34.6도까지 올라가는 등 한낮 기온 33도를 웃도는 폭염이 기승을 부렸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몰려든 사람들로 도심 수영장은 말 그대로 물 반 사람 반입니다.

<인터뷰>장성일(전주시 팔복동): "오래간만에 날씨도 덥고 이렇게 나오니까 가족들끼리 참 좋습니다."

북한 지역에 머물고 있는 장마전선이 천천히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내일 중부지방엔 다시 세찬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특히 이번 비는 중북부 지방에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김성묵(예보분석관): "특히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밀리미터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까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최고 150밀리미터, 그밖의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에는 30에서 80밀리의 비가 예상됩니다.

장마전선은 수요일까지 중부지방에 머문 뒤 남쪽으로 이동해 목요일부터는 남해안과 제주도에 장맛비를 뿌리겠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중부 밤새 시간당 30mm 장맛비…최고 150mm
    • 입력 2013-07-21 21:11:06
    • 수정2013-07-21 21:56:46
    뉴스 9
<앵커 멘트>

휴가 때문에 이번주 날씨 궁금하신 분들 많으실텐데요.

내일부터 다시 중부지방에 집중호우성 비가 쏟아지겠고 주 후반엔 남부에도 비가 오겠습니다.

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종일 잔뜩 찌푸린 서울 하늘.

어제에 이어 중부 지방의 장맛비는 주춤했지만 맑은 하늘은 볼 수 없었습니다.

비 구경을 할 수 없는 남부지방에선 오늘도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포항이 34.6도까지 올라가는 등 한낮 기온 33도를 웃도는 폭염이 기승을 부렸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몰려든 사람들로 도심 수영장은 말 그대로 물 반 사람 반입니다.

<인터뷰>장성일(전주시 팔복동): "오래간만에 날씨도 덥고 이렇게 나오니까 가족들끼리 참 좋습니다."

북한 지역에 머물고 있는 장마전선이 천천히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내일 중부지방엔 다시 세찬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특히 이번 비는 중북부 지방에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김성묵(예보분석관): "특히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밀리미터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까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최고 150밀리미터, 그밖의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에는 30에서 80밀리의 비가 예상됩니다.

장마전선은 수요일까지 중부지방에 머문 뒤 남쪽으로 이동해 목요일부터는 남해안과 제주도에 장맛비를 뿌리겠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