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상ㆍ재해
블랙박스 폭염에 ‘무용지물’…화질·영상 손상
입력 2013.07.24 (21:15) 수정 2013.07.25 (08: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제 장마가 주춤해지면 폭염이 이어질텐데요, 이 폭염 속에서는 차안에 블랙박스가 제 역할을 못하거나 망가질 수 있다고 합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고 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차량용 블랙박스.

주차해 뒀을 때는 파수꾼 역할까지 해 주는 이 블랙박스가 폭염 속에서도 제대로 작동하는지, 소비자원이 31개 제품을 조사했습니다.

더운 날 햇볕 아래 주차해 둔 조건에서 보니, 차량 내부 온도가 올라갈수록 영상이 점차 흐릿해졌고, 섭씨 70도가 되니 아예 형태를 알아볼 수 없는 경우가 나타납니다.

90도에서는 실험 제품의 71%가 화질이 떨어졌습니다.

고온에서 영상이 저장되지 않는 제품도 있었고, 부품이 변형되거나 녹아내리는 제품도 7개가 있었습니다.

<인터뷰> 조경록(한국소비자원 팀장) : "일부 제품은 (설명서의) 작동 범위가 섭씨 80도까지였는데, 실제로는 그보다 훨씬 못 미치는 70도만 돼도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실제로 여름철 폭염 기온인 섭씨 30도 정도에 30분 정도만 차량을 세워두면 내부 온도는 40도를 훌쩍 넘습니다.

이때 블랙박스의 온도는 70도 이상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블랙박스 자체에서도 열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한여름엔 실외 주차를 피하고, 불가피하게 해야 할 때는 블랙박스 자체의 발열과 오작동을 막기 위해 전원을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블랙박스 폭염에 ‘무용지물’…화질·영상 손상
    • 입력 2013-07-24 21:10:43
    • 수정2013-07-25 08:02:58
    뉴스 9
<앵커 멘트>

이제 장마가 주춤해지면 폭염이 이어질텐데요, 이 폭염 속에서는 차안에 블랙박스가 제 역할을 못하거나 망가질 수 있다고 합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고 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차량용 블랙박스.

주차해 뒀을 때는 파수꾼 역할까지 해 주는 이 블랙박스가 폭염 속에서도 제대로 작동하는지, 소비자원이 31개 제품을 조사했습니다.

더운 날 햇볕 아래 주차해 둔 조건에서 보니, 차량 내부 온도가 올라갈수록 영상이 점차 흐릿해졌고, 섭씨 70도가 되니 아예 형태를 알아볼 수 없는 경우가 나타납니다.

90도에서는 실험 제품의 71%가 화질이 떨어졌습니다.

고온에서 영상이 저장되지 않는 제품도 있었고, 부품이 변형되거나 녹아내리는 제품도 7개가 있었습니다.

<인터뷰> 조경록(한국소비자원 팀장) : "일부 제품은 (설명서의) 작동 범위가 섭씨 80도까지였는데, 실제로는 그보다 훨씬 못 미치는 70도만 돼도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실제로 여름철 폭염 기온인 섭씨 30도 정도에 30분 정도만 차량을 세워두면 내부 온도는 40도를 훌쩍 넘습니다.

이때 블랙박스의 온도는 70도 이상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블랙박스 자체에서도 열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한여름엔 실외 주차를 피하고, 불가피하게 해야 할 때는 블랙박스 자체의 발열과 오작동을 막기 위해 전원을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