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상ㆍ재해
“길어지는 장마, 북극 찬 공기가 원인”
입력 2013.07.26 (21:05) 수정 2013.07.27 (16: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장마가 유난히 길어지는 이유가 북극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원래는 겨울에만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기후변화 때문에 여름철에도 영향을 주는 겁니다.

김성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달 전 온통 얼음으로 뒤덮인 북극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오늘 촬영된 북극은 얼음이 모두 녹아 망망대해로 변했습니다.

북극의 얼음은 이달 들어 급격히 녹아내려 얼음 면적이 사상 최소였던 지난해 수준까지 근접했습니다.

이처럼 북극의 얼음이 녹으면서 발생한 찬 공기 때문에 올 장마가 유례없이 길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인터뷰> 김백민(박사/극지연구소) : "북극이 급격히 뜨거워지면서 북극을 감싸고 도는 제트기류가 약해지고, 북극의 차가운 공기가 동아시아 지역으로 남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북극의 찬 공기가 아시아 동쪽으로 마치 겨울 한파처럼 밀려오면서 몽골지역의 기온은 예년보다 최고 4도나 떨어졌습니다.

이 차가운 공기가 한반도 북쪽까지 영향을 주면서 장마전선이 계속 한반도에 머물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정지훈(전남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북극의 기후변화가 워낙 전례없는 강도로 일어나기 때문에 동아시아에 미치는 영향을 겨울뿐만 아니라 여름철에도 면밀하게 살펴볼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런 북극 찬 공기의 영향은 앞으로 1주일 정도 계속될 것으로 보여 장마도 함께 길어지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길어지는 장마, 북극 찬 공기가 원인”
    • 입력 2013-07-26 21:06:42
    • 수정2013-07-27 16:23:41
    뉴스 9
<앵커 멘트>

올해 장마가 유난히 길어지는 이유가 북극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원래는 겨울에만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기후변화 때문에 여름철에도 영향을 주는 겁니다.

김성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달 전 온통 얼음으로 뒤덮인 북극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오늘 촬영된 북극은 얼음이 모두 녹아 망망대해로 변했습니다.

북극의 얼음은 이달 들어 급격히 녹아내려 얼음 면적이 사상 최소였던 지난해 수준까지 근접했습니다.

이처럼 북극의 얼음이 녹으면서 발생한 찬 공기 때문에 올 장마가 유례없이 길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인터뷰> 김백민(박사/극지연구소) : "북극이 급격히 뜨거워지면서 북극을 감싸고 도는 제트기류가 약해지고, 북극의 차가운 공기가 동아시아 지역으로 남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북극의 찬 공기가 아시아 동쪽으로 마치 겨울 한파처럼 밀려오면서 몽골지역의 기온은 예년보다 최고 4도나 떨어졌습니다.

이 차가운 공기가 한반도 북쪽까지 영향을 주면서 장마전선이 계속 한반도에 머물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정지훈(전남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북극의 기후변화가 워낙 전례없는 강도로 일어나기 때문에 동아시아에 미치는 영향을 겨울뿐만 아니라 여름철에도 면밀하게 살펴볼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런 북극 찬 공기의 영향은 앞으로 1주일 정도 계속될 것으로 보여 장마도 함께 길어지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