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참전 노병들, 전우 추모…“더 이상 비극 없길”
입력 2013.07.28 (21:05) 수정 2013.07.28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25 전쟁 당시 유엔군으로 참전했다 전사한 장병들이 무려 4만명에 달합니다.

무사히 살아 돌아갔다 60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이국의 노병들이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UN 묘지를 찾았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치열한 교전이 이어지던 6.25 전쟁 막바지.

당시 영국 해군으로 참전했던 19살 소년 병사는 어느덧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습니다..

포성이 멈춘 지 60년이 흘렀지만 참혹했던 전장의 기억은 여전히 생생합니다.

폐허나 다름없던 전쟁터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룬 만큼 전우들의 희생은 헛되지 않았다고 평가합니다.

<녹취> 시몬즈(영국 참전 해군) : "대한민국이 짧은 기간 동안 이렇게 이뤄낸 (발전에) 기여를 했다고 생각합니다."

21개국에서 파병돼 전사한 UN 참전 용사는 4만여 명.

이 가운데 2천 3백 여명이 전쟁 중 조성된 부산 묘역에 잠들어 있습니다.

전우들은 후손들과 함께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기원했습니다.

전통 추모 행사를 통해 포화 속에 스러져간 이들의 숭고한 희생도 되새겼습니다.

<녹취> 존 키(뉴질랜드 총리) : "뉴질랜드 참전 군인들은 자유는 쉽게 쟁취할 수 없고, 때로는 반드시 싸워야 알고 있었습니다."

정부는 참전 국가별로 UN군 용사를 초청하는 추모 행사를 해마다 개최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참전 노병들, 전우 추모…“더 이상 비극 없길”
    • 입력 2013-07-28 21:07:02
    • 수정2013-07-28 22:16:54
    뉴스 9
<앵커 멘트>

6.25 전쟁 당시 유엔군으로 참전했다 전사한 장병들이 무려 4만명에 달합니다.

무사히 살아 돌아갔다 60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이국의 노병들이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UN 묘지를 찾았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치열한 교전이 이어지던 6.25 전쟁 막바지.

당시 영국 해군으로 참전했던 19살 소년 병사는 어느덧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습니다..

포성이 멈춘 지 60년이 흘렀지만 참혹했던 전장의 기억은 여전히 생생합니다.

폐허나 다름없던 전쟁터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룬 만큼 전우들의 희생은 헛되지 않았다고 평가합니다.

<녹취> 시몬즈(영국 참전 해군) : "대한민국이 짧은 기간 동안 이렇게 이뤄낸 (발전에) 기여를 했다고 생각합니다."

21개국에서 파병돼 전사한 UN 참전 용사는 4만여 명.

이 가운데 2천 3백 여명이 전쟁 중 조성된 부산 묘역에 잠들어 있습니다.

전우들은 후손들과 함께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기원했습니다.

전통 추모 행사를 통해 포화 속에 스러져간 이들의 숭고한 희생도 되새겼습니다.

<녹취> 존 키(뉴질랜드 총리) : "뉴질랜드 참전 군인들은 자유는 쉽게 쟁취할 수 없고, 때로는 반드시 싸워야 알고 있었습니다."

정부는 참전 국가별로 UN군 용사를 초청하는 추모 행사를 해마다 개최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