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예 거포 송준호 MVP’ 현대 4번째 우승
입력 2013.07.28 (21:33) 수정 2013.07.28 (22: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배구 컵 대회에서 현대캐피탈이 3년 만이자 통산 네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2년차 공격수 송준호의 깜짝 활약이 돋보였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송준호의 힘찬 스파이크가 코트를 강타합니다.

주포 문성민의 부상 공백을 완벽히 메웠습니다.

통산 네 번째 우승을 결정짓는 공격도 송준호의 몫이었습니다.

<녹취> 중계멘트 : "송준호가 끝냅니다. 송준호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네요."

후위공격 14개를 포함해, 32점을 몰아친 송준호는 대회 최우수 선수로 뽑혔습니다.

<인터뷰> 송준호(현대캐피탈) : "뭐라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가슴이 뛰고요. 너무 행복합니다. 지금."

새로 영입한 리베로 여오현의 몸을 던지는 수비에, '코트 위의 리더' 최태웅의 투혼도 우승의 원동력이었습니다.

김호철 감독은 복귀 이후 첫 대회에서 정상에 서는 기쁨을 맛봤습니다.

<인터뷰> 김호철(현대캐피탈 감독) :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정진해서 겨울에은 성적 내겠습니다."

여자부에서는 IBK 기업은행이 현대건설을 3대 0으로 제치고, 전승 우승에 성공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신예 거포 송준호 MVP’ 현대 4번째 우승
    • 입력 2013-07-28 21:36:47
    • 수정2013-07-28 22:36:07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배구 컵 대회에서 현대캐피탈이 3년 만이자 통산 네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2년차 공격수 송준호의 깜짝 활약이 돋보였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송준호의 힘찬 스파이크가 코트를 강타합니다.

주포 문성민의 부상 공백을 완벽히 메웠습니다.

통산 네 번째 우승을 결정짓는 공격도 송준호의 몫이었습니다.

<녹취> 중계멘트 : "송준호가 끝냅니다. 송준호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네요."

후위공격 14개를 포함해, 32점을 몰아친 송준호는 대회 최우수 선수로 뽑혔습니다.

<인터뷰> 송준호(현대캐피탈) : "뭐라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가슴이 뛰고요. 너무 행복합니다. 지금."

새로 영입한 리베로 여오현의 몸을 던지는 수비에, '코트 위의 리더' 최태웅의 투혼도 우승의 원동력이었습니다.

김호철 감독은 복귀 이후 첫 대회에서 정상에 서는 기쁨을 맛봤습니다.

<인터뷰> 김호철(현대캐피탈 감독) :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정진해서 겨울에은 성적 내겠습니다."

여자부에서는 IBK 기업은행이 현대건설을 3대 0으로 제치고, 전승 우승에 성공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