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다 위 새처럼 훨훨’ 카이트 서핑 인기
입력 2013.07.30 (07:33) 수정 2013.07.30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이색 스포츠 '카이트 서핑'이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바다 위에 커다란 연을 띄워 서핑을 즐기는 새로운 레저 스포츠인데요,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하늘을 날고 물위를 걷는 익스트림 스포츠 카이트 서핑입니다.

행글라이더와 윈드서핑을 합한 카이트 서핑은 전 세계 150만 명이 즐기는 신종 레저 스포츠입니다.

커다란 연에 공기를 불어 넣고, 서핑 보드와 연결하면 하늘을 나는 짜릿한 쾌감을 맛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카이트 보드 동호인 : "스피드감 만점이고 점프도 할 수 있고 쾌감도 있고 익사이팅한 스포츠입니다"

카이트 서핑의 가장 큰 묘미는 바로 점프입니다.

풍속에 따라 최대 10미터 넘게 하늘 위로 솟아오를 수 있습니다.

그만큼 바람 의존도가 큰 종목이기도 합니다.

경북 울진에서 열린 윈드 서핑 대회에는 약 2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해양 스포츠 축제를 즐겼습니다.

점점 인기가 확산되고 있는 카이트 서핑은 2020년 하계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을 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바다 위 새처럼 훨훨’ 카이트 서핑 인기
    • 입력 2013-07-30 07:37:02
    • 수정2013-07-30 08:10:2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근 이색 스포츠 '카이트 서핑'이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바다 위에 커다란 연을 띄워 서핑을 즐기는 새로운 레저 스포츠인데요,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하늘을 날고 물위를 걷는 익스트림 스포츠 카이트 서핑입니다.

행글라이더와 윈드서핑을 합한 카이트 서핑은 전 세계 150만 명이 즐기는 신종 레저 스포츠입니다.

커다란 연에 공기를 불어 넣고, 서핑 보드와 연결하면 하늘을 나는 짜릿한 쾌감을 맛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카이트 보드 동호인 : "스피드감 만점이고 점프도 할 수 있고 쾌감도 있고 익사이팅한 스포츠입니다"

카이트 서핑의 가장 큰 묘미는 바로 점프입니다.

풍속에 따라 최대 10미터 넘게 하늘 위로 솟아오를 수 있습니다.

그만큼 바람 의존도가 큰 종목이기도 합니다.

경북 울진에서 열린 윈드 서핑 대회에는 약 2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해양 스포츠 축제를 즐겼습니다.

점점 인기가 확산되고 있는 카이트 서핑은 2020년 하계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을 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