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차 4대중 1대, 하루 12시간 이상 운전”
입력 2013.07.30 (08:50) 수정 2013.07.30 (08:5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시간 운전하다보면 졸음운전의 위험성도 높아지는데요,

화물차 운전사 4명 중 1명은 하루에 12시간이 넘게 차를 모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명 중 8명은 졸음운전 경험도 있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위를 달리던 25톤 대형 화물차가 차로를 이리저리 넘나들더니, 중앙분리대까지 뚫고 나갑니다.

2명이 다치고 차량 9대가 부서진 이 사고의 원인은 졸음운전이었습니다.

장거리 운전을 주로 하는 화물차 운전사들에게 졸음운전은 일상같은 일입니다.

<녹취> 화물차 운전사 : "화물차 운전자한테 물어보면 졸음운전 무진장 많이 해요. 하차 시간이 정해져 있잖아요. 그 시간에 갖다줘야 하는데 졸립다고 가서 자면은 하차를 못해버리잖아요."

실제,교통안전공단 조사결과, 화물차 운전사 4명 중 1명은 하루 평균 12시간 이상을 운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응답자의 80%는 졸음운전 경험이 있었습니다.

<인터뷰> 최경임 (교통안전공단 연구원) :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운전 중에 사고의 위험이 높은 졸음운전이나 전방 주시 태만과 같은 형태로 그런 형태가 나타나게 됩니다."

미국 질병관리국 분석결과 하루 6시간 미만으로 자고 운전하는 건 혈중 알코올 농도 0.05%의 상태로 차를 모는 것과 같은 수준,

술이나 약물을 복용하고 운전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겁니다.

<인터뷰> 김진리(순천향대 의대 가정의학과 교수) : "진정제, 수면제라던가 항히스타민제제를 복용하였을 때와 비슷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 때문에 유럽연합이나 일본에서는 사업용 차량의 경우 하루에 9시간 이상은 운전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운전시간과 휴식시간을 규정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화물차 4대중 1대, 하루 12시간 이상 운전”
    • 입력 2013-07-30 08:51:54
    • 수정2013-07-30 08:57:4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장시간 운전하다보면 졸음운전의 위험성도 높아지는데요,

화물차 운전사 4명 중 1명은 하루에 12시간이 넘게 차를 모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명 중 8명은 졸음운전 경험도 있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위를 달리던 25톤 대형 화물차가 차로를 이리저리 넘나들더니, 중앙분리대까지 뚫고 나갑니다.

2명이 다치고 차량 9대가 부서진 이 사고의 원인은 졸음운전이었습니다.

장거리 운전을 주로 하는 화물차 운전사들에게 졸음운전은 일상같은 일입니다.

<녹취> 화물차 운전사 : "화물차 운전자한테 물어보면 졸음운전 무진장 많이 해요. 하차 시간이 정해져 있잖아요. 그 시간에 갖다줘야 하는데 졸립다고 가서 자면은 하차를 못해버리잖아요."

실제,교통안전공단 조사결과, 화물차 운전사 4명 중 1명은 하루 평균 12시간 이상을 운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응답자의 80%는 졸음운전 경험이 있었습니다.

<인터뷰> 최경임 (교통안전공단 연구원) :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운전 중에 사고의 위험이 높은 졸음운전이나 전방 주시 태만과 같은 형태로 그런 형태가 나타나게 됩니다."

미국 질병관리국 분석결과 하루 6시간 미만으로 자고 운전하는 건 혈중 알코올 농도 0.05%의 상태로 차를 모는 것과 같은 수준,

술이나 약물을 복용하고 운전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겁니다.

<인터뷰> 김진리(순천향대 의대 가정의학과 교수) : "진정제, 수면제라던가 항히스타민제제를 복용하였을 때와 비슷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 때문에 유럽연합이나 일본에서는 사업용 차량의 경우 하루에 9시간 이상은 운전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운전시간과 휴식시간을 규정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