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몸싸움에 물병까지…’ 타이완 국회는 난장판
입력 2013.08.02 (21:24) 수정 2013.08.02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타이완 국회에서 의원들끼리 심한 몸싸움을 벌이는 난장판이 연출됐습니다.

우리에게도 낯선 풍경은 아닌것 같습니다.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타이완 국회.

여야 의원들 간에 치열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씨름이라도 하듯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더니, 회의장 바닥을 뒹굴며 힘겨루기에 나섭니다.

상대편에게 물을 뿌리는가 하면, 욕설과 함께 물병을 집어던집니다.

난투극을 사전에 예상이라도 한 듯 오토바이용 헬멧까지 썼습니다.

새 원자력 발전소 가동을 결정할 국민투표 법안.

이 법안의 강행 처리를 막으려 의장석을 점거중이던 야당과 진입을 시도하던 여당 의원들 사이에 충돌이 일어난 것입니다.

타이완 국회에선 지난달에도 소득세법 개정안을 놓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여야간 물리적 충돌이 잦습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몸싸움에 물병까지…’ 타이완 국회는 난장판
    • 입력 2013-08-02 21:21:50
    • 수정2013-08-02 22:19:43
    뉴스 9
<앵커 멘트>

타이완 국회에서 의원들끼리 심한 몸싸움을 벌이는 난장판이 연출됐습니다.

우리에게도 낯선 풍경은 아닌것 같습니다.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타이완 국회.

여야 의원들 간에 치열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씨름이라도 하듯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더니, 회의장 바닥을 뒹굴며 힘겨루기에 나섭니다.

상대편에게 물을 뿌리는가 하면, 욕설과 함께 물병을 집어던집니다.

난투극을 사전에 예상이라도 한 듯 오토바이용 헬멧까지 썼습니다.

새 원자력 발전소 가동을 결정할 국민투표 법안.

이 법안의 강행 처리를 막으려 의장석을 점거중이던 야당과 진입을 시도하던 여당 의원들 사이에 충돌이 일어난 것입니다.

타이완 국회에선 지난달에도 소득세법 개정안을 놓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여야간 물리적 충돌이 잦습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