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DMZ 유일한 민간 마을의 ‘환갑잔치’
입력 2013.08.02 (21:40) 수정 2013.08.02 (22:19)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유일의 분단 현장인 우리 비무장지대에는 군사분계선과 불과 4백 미터 떨어진 곳에 민간인 마을이 있습니다.

비무장지대에 있는 유일한 이 마을이 조성된 지 60주년을 맞았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전쟁의 막바지, 한 치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사투가 벌어진 땅.

끝내 이뤄진 정전협정에서는 남북이 비무장지대 내에 민간인 마을 한 곳씩을 두기로 합의합니다.

이렇게 1953년 8월3일 조성된 비무장지대 안의 유일한 마을.

마을 조성 60주년을 맞아 환갑잔치가 열렸습니다.

평생을 긴장 속에 이곳을 지켜온 주민 모두가 환갑잔치의 주인공입니다.

<인터뷰> 김경래(77/대성동마을 주민) : "전쟁통에 비행기 폭격으로 해서 집은 다 타고요. 집은 몇 채 안남았는데 고쳐주는 게 없으니까 움막 삼아서 집을 짓고 살았어요."

대성동 마을엔 국방과 납세의 의무를 면제받는 대신 유엔의 철저한 통제 속에 52가구 200여 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800m 앞 손에 닿을 듯한 곳에 북한 측 비무장지대 마을인 기정동 마을이 보입니다.

주민들은 남북 간의 긴장이 해소되길 바라며 직접 빚은 떡으로 탑을 쌓았습니다.

<인터뷰> 신금식(대성동마을 주민) : "79년도에 시집을 왔는데요 서울서 시집을 왔기 때문에 이북이 바로 보이잖아요. 굉장히 무서워갖고..."

삼엄한 군사분계선을 지척에 둔 대성동 주민들은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가 한반도 평화의 중심으로 탈바꿈하기를 기원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DMZ 유일한 민간 마을의 ‘환갑잔치’
    • 입력 2013-08-02 21:51:07
    • 수정2013-08-02 22:19:14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세계 유일의 분단 현장인 우리 비무장지대에는 군사분계선과 불과 4백 미터 떨어진 곳에 민간인 마을이 있습니다.

비무장지대에 있는 유일한 이 마을이 조성된 지 60주년을 맞았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전쟁의 막바지, 한 치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사투가 벌어진 땅.

끝내 이뤄진 정전협정에서는 남북이 비무장지대 내에 민간인 마을 한 곳씩을 두기로 합의합니다.

이렇게 1953년 8월3일 조성된 비무장지대 안의 유일한 마을.

마을 조성 60주년을 맞아 환갑잔치가 열렸습니다.

평생을 긴장 속에 이곳을 지켜온 주민 모두가 환갑잔치의 주인공입니다.

<인터뷰> 김경래(77/대성동마을 주민) : "전쟁통에 비행기 폭격으로 해서 집은 다 타고요. 집은 몇 채 안남았는데 고쳐주는 게 없으니까 움막 삼아서 집을 짓고 살았어요."

대성동 마을엔 국방과 납세의 의무를 면제받는 대신 유엔의 철저한 통제 속에 52가구 200여 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800m 앞 손에 닿을 듯한 곳에 북한 측 비무장지대 마을인 기정동 마을이 보입니다.

주민들은 남북 간의 긴장이 해소되길 바라며 직접 빚은 떡으로 탑을 쌓았습니다.

<인터뷰> 신금식(대성동마을 주민) : "79년도에 시집을 왔는데요 서울서 시집을 왔기 때문에 이북이 바로 보이잖아요. 굉장히 무서워갖고..."

삼엄한 군사분계선을 지척에 둔 대성동 주민들은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가 한반도 평화의 중심으로 탈바꿈하기를 기원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