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른 장마 피서 특수…서·남해안 피서객 몰려
입력 2013.08.16 (06:19) 수정 2013.08.16 (07:1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여름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될 정도로 중부지방에는 많은 비가 내렸지만 남부지방은 가뭄이 이어졌죠..

이 때문에 서남해에는 연일 피서객이 몰리고 있습니다.

박상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목포에서 6Km 떨어진 사랑의 섬 외달도.

다도해를 바라다보는 해수풀장이 인파로 가득합니다.

힘차게 뛰어 물속에 풍덩!

공중에서 한 바퀴 도는 수준급의 다이빙실력까지.

물놀이장은 어느새 방학의 끝자락을 앞둔 아이들 세상이 됐습니다.

입장료가 2~3천 원에 불과해 방학 내내 어린이와 학부모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피서객(광주) : "물 맑고 공기도 좋고 음식물 반입도 자유롭고 모든게 좋다"

해수풀장 개장 10년 만에 외달도에 역대 최대 피서객이 몰리는 등 올 여름 서남해 뱃길 이용객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특히, 외달도와 흑산도 항로의 급증세가 눈에 띕니다.

마른 장마와 무더위의 영향이 컸습니다.

올해 장마 기간은 49일로 길었지만 남부지역 강수량은 예년의 15% 수준인 25.5mm에 불과했습니다.

이 때문에 수도권 피서객이 서남해 도서지역으로 몰린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목포시청 문화관광 : "주말마다 공연 체험 행사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마련이 효과를 봤다"

가마솥 더위와 마른 장마에 서남해 피서지가 여름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 마른 장마 피서 특수…서·남해안 피서객 몰려
    • 입력 2013-08-16 06:21:25
    • 수정2013-08-16 07:17: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올 여름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될 정도로 중부지방에는 많은 비가 내렸지만 남부지방은 가뭄이 이어졌죠..

이 때문에 서남해에는 연일 피서객이 몰리고 있습니다.

박상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목포에서 6Km 떨어진 사랑의 섬 외달도.

다도해를 바라다보는 해수풀장이 인파로 가득합니다.

힘차게 뛰어 물속에 풍덩!

공중에서 한 바퀴 도는 수준급의 다이빙실력까지.

물놀이장은 어느새 방학의 끝자락을 앞둔 아이들 세상이 됐습니다.

입장료가 2~3천 원에 불과해 방학 내내 어린이와 학부모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피서객(광주) : "물 맑고 공기도 좋고 음식물 반입도 자유롭고 모든게 좋다"

해수풀장 개장 10년 만에 외달도에 역대 최대 피서객이 몰리는 등 올 여름 서남해 뱃길 이용객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특히, 외달도와 흑산도 항로의 급증세가 눈에 띕니다.

마른 장마와 무더위의 영향이 컸습니다.

올해 장마 기간은 49일로 길었지만 남부지역 강수량은 예년의 15% 수준인 25.5mm에 불과했습니다.

이 때문에 수도권 피서객이 서남해 도서지역으로 몰린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목포시청 문화관광 : "주말마다 공연 체험 행사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마련이 효과를 봤다"

가마솥 더위와 마른 장마에 서남해 피서지가 여름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