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정상회담 ‘NLL 회의록’ 공방 재점화
원세훈·김용판, ‘대선 개입·축소 수사’ 전면 부인
입력 2013.08.16 (14:48) 수정 2013.08.16 (22:20) 정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국가정보원의 인터넷 댓글 작업은 대북 심리전 차원에서 이뤄졌으며 대선 개입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은 오늘 오후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이 지난 2009년 대남공작부서를 개편하면서 사이버 부분을 엄청나게 강화해 여기에 대응해 국정원 심리전단을 편성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원 전 원장은 특히 자신이 대선 개입을 지시했다면 양심선언이 있었을 것이라며 다만 재임 당시 원장의 지시사항을 통해 종북세력의 제도권 진입은 문제가 있다고 얘기한 적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와 관련해 원 전 원장은 대선 당시 새누리당이 공개를 요구했지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함께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국정원 댓글사건 의혹에 대한 수사를 자신이 방해한 것으로 돼 있는 검찰의 기소 내용에 대해서 전혀 인정하지 않고 부인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대선 사흘 전인 지난해 12월 16일에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허위이고, 표심에 영향을 줬다고 지적하자 김 전 청장은 이를 허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원세훈 전 원장과 김용판 전 청장은 자신들에 대한 형사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증인 선서를 거부했습니다.
  • 원세훈·김용판, ‘대선 개입·축소 수사’ 전면 부인
    • 입력 2013-08-16 14:48:00
    • 수정2013-08-16 22:20:08
    정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국가정보원의 인터넷 댓글 작업은 대북 심리전 차원에서 이뤄졌으며 대선 개입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은 오늘 오후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이 지난 2009년 대남공작부서를 개편하면서 사이버 부분을 엄청나게 강화해 여기에 대응해 국정원 심리전단을 편성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원 전 원장은 특히 자신이 대선 개입을 지시했다면 양심선언이 있었을 것이라며 다만 재임 당시 원장의 지시사항을 통해 종북세력의 제도권 진입은 문제가 있다고 얘기한 적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와 관련해 원 전 원장은 대선 당시 새누리당이 공개를 요구했지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함께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은 국정원 댓글사건 의혹에 대한 수사를 자신이 방해한 것으로 돼 있는 검찰의 기소 내용에 대해서 전혀 인정하지 않고 부인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대선 사흘 전인 지난해 12월 16일에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허위이고, 표심에 영향을 줬다고 지적하자 김 전 청장은 이를 허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원세훈 전 원장과 김용판 전 청장은 자신들에 대한 형사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증인 선서를 거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